본문 바로가기
성경의세계/성막의 기능과 상징

성경에 나오는 성전 또는 성막의 역사와 종류

by 하늘땅소망 2020. 3. 28.

성경에 나오는 성전 또는 성막의 역사와 종류


성막과 성전의 차이


성막은 출애굽 때 모세에의해 만들어진 동물의 가죽으로 된 것을 말한다. 성전은 솔로몬에 의해 돌과 나무로 지어진 건축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성막은 단 한 번, 단 하나만 존재하고, 성막을 솔로몬 이후 몇 번에 걸쳐 지어지고 개축된다. 성막은 텐트이기 때문에 이동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광대를 지날 때 하나님의 구름이 움직이면 레위인들은 성막을 거두어 뒷따라 간다. 구름이 멈춘 곳에 다시 성막을 설치한다. 그러나 성정은 건축물이기 때문에 움직일 수 없다. 또한 굳이 움직일 필요가 없다. 누군가는 성막이 진짜이고 성전은 가짜. 인간의 손에 의해 억지로 고정된? 것으로 보지만 성경을 잘못 이해한 것이다. 광야 시대는 옮겨 다녀야 했기에 성막이어야 한지만, 가나인에 정착한 후에는 굳이 옮길 필요가 없으니 당연히 성전이 되어야 한다.

이곳에서 실제 성전뿐 아니라 상징적인 성전 또는 성막까지 포함해 간략하게 설명하고자 한다.

Ⅰ. 역사적 성막 또는 성전

성전을 연구함에 있어 두 가지의 성전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하나는 역사 속에 있었던 성전이고, 다른 하나는 상징 또는 환시 속에서의 상징이다. 역사 속이 성전은 광야 시대의 성막과 솔로몬의 성전, 스룹바벨 성전, 헤롯 성전이 있다. 헤롯 성전은 디토 장군에 의해 완전히 파괴된다.


1. 최초의 성막, 광야의 성막

B.C. 1446-967


최초의 성막은 모세가 시내산에 올라가 하나님의 계시를 받고 지은 것이다. 내부와 주변은 천으로 되어 있고, 덮개는 해달 등의 가죽으로 되어 있다. 영어에서는 종종 텐트(Tent)로 번역한다. 성막은 다른 용어로 회막, 장막, 증거막, 범박, 여호와의 성막, 증거의 장막, 성소, 여호와의 집, 세상에 속한 성소로 불린다.



성막으로 번역된 히브리어 오헬은 원래 동물의 가죽이나 짐승의 털로 된 유목민들의 이동식 거주지인 천막을 말한다.(9:21) 솔로몬이 성전을 지을 때 까지 존재한다.


2. 최초의 성전인 솔로몬 성전

B.C. 966-586

다윗은 성막을 보고 마음이 안쓰러웠다. 자신은 화려한 궁전에 살지만 하나님의 법궤는 초라한 장막 안에 있었다. 성전을 지을 생각을 하지만 하나님은 나단 선지자를 통하여 막으신다. 그러나 다윗의 마음을 알고 큰 복을 주신다. 소위 다윗 언약으로 불리는 언약인데, 후에 다윗의 후손들이 영원히 통치할 것이라는 약속이다. 이것은 후에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로 완성된다.


하나님은 다윗이 아닌 다윗의 아들 솔로몬을 통해 성전을 완성하신다. 다윗은 비록 자신이 성전을 짓지 못하지만 성전을 지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 자신의 가진 많은 재산을 헌납한다. 솔로몬은 최대한 화려하게 궁전을 짓고 성전을 짓는다. 이 성전은 바벨론에 의해 파괴될 때까지 이어진다.

 

3. 포로 후의 스룹바벨 성전

B.C. 716 - A.D. 70

바벨론의 70년 포로가 끝나고 바사(페르시아)가 바벨론을 멸망시키고 포로들을 귀환 시킨다. 자원하는 자들은 고곡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한다. 유다백성들도 고향으로 돌아갔다. 그들이 돌아와 처음 한 일은 성전을 짓는 일이다. 에스라와 스룹바벨의 주도 하에 성전이 터가 놓이고 완성된다. 비록 중간에 주변의 방해로 13년 정도 정지 되지만 마침내 완성된다. 이 성전은 A.D. 70년 디토 장군이 예루살렘을 멸망 시킬 때가지 보존다.]


4. 헤롯 성전

B.C. 19 - A.D. 70

헤롯 성전은 엄밀하게 새로운 성전이 아니다. 그럼에도 헤롯 성전이라 불리게 된 이유는 이전의 성전과는 차원이 다른 화려함과 웅장함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이두매인이었던 헤롯은 유대인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스룹바벨 성전을 개증축하여 솔로몬 성전보다 더 크게 짓는다. 물론 화려함까지는 재정적인 부족으로 갖추지 못한다. 제자들이 예수님께 성정을 가르키며 자랑할 만큼 거대하고 화려했다고 한다.


Ⅱ. 상징과 환시 속의 성전


1. 에스겔의 성전

에스겔은 바벨론에 포로로 끌려와 하나님의 환상을 본다. 마지막 장면에 하나님의 성전이 새로 지어진다. 이 성전은 실제의 성전은 아닌 환상의 성전이다. 후에 완성될 성전을 환상을 통해 보여주신다. 대단히 상징적인 성전이다.

 


2. 성전이신 예수 그리스도

예수님이 심문 받으시고 죽을 때 죄목 중 하나가 자신을 성전이라 했기 때문이다. 요한복음은 예수님을 성전으로 소개한다. 요한계시록에서 성막이 열리고, 예수님을 성전으로 소개한다.


3. 성전인 그리스도인들

바울은 예수님을 믿고 그리스도를 따르는 이들을 성전으로 부른다. 바울이 의도한 성도가 하나님의 성전이란 의미는 거룩성에 초점을 맞추고있다. 하나님께서 성도를 성전으로 삼고 그 안에 계시니 성전인 그리스도인의 몸을 함부로 더렵혀서는 안된다는 취지다.

고린도전서 3:16 너희는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계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고린도후서 6:16 하나님의 성전과 우상이 어찌 일치가 되리요 우리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성전이라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 이르시되 내가 그들 가운데 거하며 두루 행하여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나의 백성이 되리라

 4. 성전인 하나님의 어린양

요한계시록에서 하늘의 성막이 내려 온다. 또한 어린양으로 성전으로 소개한다. 이것은 어린양을 통해 성막의 기능이 완전히 해결되었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비전성경사전[성막(Tabernacle)]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