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마스아퀴나스3

[기독교 고전읽기] 자연의 원리들 [기독교 고전읽기] 자연의 원리들토마스 아퀴나스 / 김율 옮김 / 철학과 현실사*이글은 국민일보(마이트웰브)에 기고한 글입니다. 1. 들어가면서 토마스 아퀴나스는 철학자이면서 동시에 신학자입니다. 아직 철학이 신학의 시종으로 있었던 시기였기에 철학은 곧 신학이며, 신학은 곧 철학이었습니다. 이러한 학문적 상황은 중세만의 독특한 신학 체계를 만들어 냈습니다. 스콜라 철학으로 부르는 중세철학은 자연과 신학이 버무려진 형태입니다. 지난번에 살펴본 토마스 아퀴나스의 는 중세적 신학의 신학을 맛볼 수 있는 독특한 책이었습니다. 오늘 다루게 될 은 오로지 철학만을 다룬 책입니다. 은 아퀴나스의 이십 대 후반에 기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술 시점이 정확하지 않으나 대략 1252년에서 1254년 사이로 봅니다... 2018. 8. 27.
[기독교 고전읽기] 토마스 아퀴나스 사도신경 강해 토마스 아퀴나스 사도신경 강해토마스 아퀴나스 / 새물결플러스 *이글은 국민일보(마이트웰브)에 기도한 글입니다. 중세는 개신교인들에게 그리 호감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중세를 이해하지 못하고 종교개혁으로 넘어갈 수는 없습니다. 종교개혁 자체가 중세 신학에 뿌리는 두고 있으며, 중세 신학이 추구했던 신앙과 맞닿아 있기 때문입니다. 중세의 수많은 신학자를 모두 언급할 수는 없습니다. 중세 가톨릭 신학 자체가 개신교와 맞지 않는 부분이 많기 때문이고, 굳이 살필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토마스 아퀴나스와 안셀무스는 조금 살펴보고 넘어가야 합니다. 그들은 가톨릭 신학을 대표하면서도 종교개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기 때문입니다. 사도행전 강해를 읽기 전에 먼저 토마스 아퀴나스의 생애를 간략하게 살펴봅시.. 2018. 8. 27.
쇠렌 키르케고르의 <두려움과 떨림> 쇠렌 키르케고르의 (지만지)을 두 번 읽었다. 어제까지 쇠렌 키르케고르의 을 두 번 읽었다. 키르케고르의 중요한 책 중의 하나이지만 가장 어려운 책 중의 하나이다. 십여 년 전 키르케고르의 을 읽을 때는 그럭저럭 재미있게 읽었다. 신학을 전공한 탓인지 큰 어려움은 느끼지 못했다. 과 , 강해집인 와 역시도 어렵지 않았다. 재미는 없었지만 견뎌 낼만 했다. 그러나 이번에 다시 읽은 은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번역상의 문제도 아닌 것이 분명하다. 번역자인 임규정은 고려대 철학과과 동 대학원 철학과를 졸업했고 1992년에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의 학위는 으로 케고르의 실존철학의 핵심인 3단계 변증법적 구조를 다루었다. 그는 키르케고르의 전문가다. 문학서적이 아니니 철학자가 케고르의 책을 번역하는 것.. 2014. 12.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