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넘효과2

[독서일기] 바넘효과와 성격 심리학 [독서일기] 바넘효과와 성격 심리학2015,10,18 일 어제 바쁜 일이 있어 중고등부 주보를 완성하지 못했다. 오늘 새벽기도회를 마치고 주보 앞면에 있는 칼럼을 써야 했다. 불과 900자 정도의 적은 분량이지만 켤코 쉽지 않다. 청소년 매일 성경인 청매의 GQS와 맞추어 주제를 정하고 예화를 찾아 글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오늘부터 호세아서로 넘어간다. 호세아서의 주제는 '성실한 하나님의 사랑과 불성실한 이스라엘의 음란'이다. 이 주제에 맞게 글을 쓰기 위해 자료를 찾았다. 무슨 글을 쓸까? 우연히 노안영 강영신의 을 꺼내 들었다. 그런데 그곳에 '바넘효과'가 작은 칸에 들어가 가 있었다. 바넘효괄를 정리하면 이렇다. 19세기 말 서커스 사업가로 유명한 바넘(P.T.Barnum)은 “매 순간마다 바보 .. 2015. 10. 18.
[ 목회칼럼] 바넘효과 [ 목회칼럼] 바넘효과 19세기 말 서커스 사업가로 유명한 바넘(P.T.Barnum)은 “매 순간마다 바로 혹은 멍청이가 생긴다”고 말했다. 서커스단에서 사람들의 성격과 특징 등을 알아내는 일을 맡고 있던 바넘은 사람들에게 보편적인 이야기를 하면 그것을 자신의 특정한 성격으로 그대로 수용하는 것을 보았다. 1940년대 심리학자였던 포러(Bertram Forer) 역시 간단한 성격 검사를 통해 바넘효과를 증명했다. 그의 이름을 따서 ‘포러효과’라고도 한다. 포러는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각각의 테스트를 한 뒤, 결과와 상관없이 모든 학생들에게 동일한 결과 내용을 나누어 주었다. 그는 테스트 결과지를 나누어준 뒤 학생들에게 자신에게 맞는지 그렇지 않는지 평가하도록 했다. 그런데 대부분의 학생들은 .. 2015. 10.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