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도문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문

by 하늘땅소망 2020. 8. 16.
반응형

코로나 기도  

자비의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우리 주님은 제자들에게 기도를 가르치실 때 가장 먼저 '아빠'를 부르라 하셨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진정으로 우리의 '아빠 아버지'가 되시기 때문입니다. 아빠이기 때문 구할 수 있고, 아버지이기 때문에 의지할 수 있습니다. 오늘도 우리의 아버지 되신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이제 귀를 여시고 우리의 간구를 들어 응답해 주시옵소서.

모든 약함과 질병을 지고 가셨던 주님, 이 나라의 울부짖음을 들어 주시옵소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수많은 영혼들이 신음하며 울부짖고 있습니다. 우리의 작은 신음에도 귀를 기울이시고, 영혼의 고통을 보시는 하나님, 이 시간 코로나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을 긍휼이 여겨 주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주님께서 이 나라를 지켜 주시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음을 우리는 입니다. 시편 기자는 이렇게 고백합니다.

“여호와께서 집을 세우지 아니하시면 세우는 자의 수고가 헛되며 여호와께서 성을 지키지 아니하시면 파수꾼의 깨어 있음이 헛되도다”(시편 127:1)

그렇습니다. 주님, 우리 하나님께서 이 나라를 지켜 주시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습니다. 우리의 수고와 노력으로 어찌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를 이길 수 있으며, 우리의 힘과 애씀이 어찌 만질 수도 없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물리칠 수 있겠습니다. 우리가 날마다 손을 씻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한다한들 완벽하게 차단할 수 없습니다. 애씀과 수고도 주님께서 허락하실 때 효능이 있으며, 주님께서 친히 지키시고 보호하실 때 온전할 수 있습니다.

잠잠해진다 싶으면 다시 번져 나가고, 수그러들 것 같다가도 어느새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금 수도원과 경기지역을 중심으로 수많은 확진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정부는 경계수위는 한 단계 더 높여 코로나 바이러스는 대처하고 있습니다. 주님, 코로나를 잡기 위해 수고하며 애쓰는 이들을 기억하여 주시옵소서. 밤낮 잠을 자지 못하고, 무더위 속에서 공기도 통하지 않는 복장을 하며 하루하루 버티고 있습니다.

자영업자들을 보십시오. 손님이 오지 않아 식당들이 문을 닫고, 코로나에 감염될 것 같아 상점들에 가지 않으려 합니다. 매출은 떨어지고, 생계는 막막해지고, 코로나는 수그러질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도무지 인간의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을까요? 우리가 어떻게 해야 이 위기 속에서 다시 일어설 수 있을까요? 저희들에게 지혜를 주시입소서. 주님의 강한 팔로 저희들을 붙잡아 주시옵소서.

연로한 이들과 연약한 이들을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코로나는 지병을 가진 자들과 연로한 이들에게 치명적이라고 합니다. 주님은 모든 것을 아시며, 또한 모든 것을 치료하시는 분이십니다. 라파의 하나님, 육신의 연약함으로 날마다 불안 속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두려움을 기억하여 주웁소서. 그로인해 하나님을 신뢰하는 믿음에서 무너지지 않게 하시고, 겉사람은 후패하나 속사람은 날로 강건해지기를 원합니다.

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교회가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자비의 하나님, 교회 지도자들과 성도들에게 지혜를 주시옵소서. 무모함을 믿음이라 말하지 않게 하시고, 완악함을 신앙으로 착각하지 않게 하옵소서. 주님을 신뢰하는 자들은 무모하지 않고 지혜롭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들은 완악하지 않고 겸손하다 했습니다. 교회가 먼저 솔선수범하여 방역수칙을 지키게 하시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행하게 하옵소서.

교회가 혐오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성도들이 비판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예배드림이 무모함이 되었고, 기도함이 어리석음이 되고 말았습니다. 바벨론의 그발 강가에서 수금을 걸며 울었던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빼앗긴 평범한 일상의 예배를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마음껏 찬양하고, 소리 높여 기도하며, 즐겁게 외쳤던 그날을 회복하여 주시옵소서.

우리는 왜 잃어야 귀함을 알고, 빼앗기고 나서야 소중함을 알게 될까요? 오~ 주님 어리석은 저희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예배 시간이 빨리 끝나기만을 바라며, 십 분의 기도도 참지 못하여 지겨워했던 저희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이제 우리의 마음을 열어 하나님을 찬양하길 원합니다. 비록 지리적 공간에 함께 모이지 못한다 할지라도, 비록 몇몇이 함께 손을 붙잡고 기도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홀로 하나님께 찬양하게 하시고, 홀로 하나님께 기도하게 하시며, 홀로 하나님을 높이게 하옵소서. 다시는 하나님께 예배함을 잃지 않게 하시고, 다시 나태함으로 하나님을 모욕하는 일이 없게 하여 주옵소서. 자비의 하나님이여! 이제 교회를 당신의 눈동자처럼 지키시고, 고아처럼 안아 주시옵소서.

비대면의 시기에 소외된 자들이 없게 하옵소서.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성도들은 한나님과 친밀하고 성도들의 교통함으로 소망의 연합, 치유의 연대가 일어나게 하옵소서. 소외된 이들이 없도록 서로 연락하며, 궁핍한 이들이 없도록 자신의 소유를 나누는 공동체가 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코로나의 폭풍 속에서도 위로의 평안을 누리게 하시고, 혐오와 소외의 바다 한 가운데서 사랑과 연대의 섬이 되게 하옵소서.

이제 고요히 주님을 기다립니다. 역사의 주관자이시며, 인간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께 전존재를 의탁합니다. 우리의 최선이 허망한 노력이 아니라, 주님의 성실하심과 신실하심을 향한 갈망이게 하옵소서. 교만함과 비겁함으로 무지의 낭떠러지에 떨어지지 않게 하시고, 믿음 위에선 상식의 삶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 드러내는 삶이 되게 하옵소서.

오늘도, 내일도 그리고 영원히 우리를 사랑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728x90
반응형

'기도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일낮예배대표기도문 8월 넷째 주  (0) 2020.08.26
수요대표기도문 8월 셋째주  (0) 2020.08.18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문  (0) 2020.08.16
8월 주일대표기도문  (0) 2020.08.14
6월 넷째주 주일대표 기도문  (0) 2020.06.26
교회 꽃꽂이  (0) 2020.06.2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