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경토픽

부활의 증인들 3) 디두모라 하는 도마(요 20:24-29)

by 하늘땅소망 2019. 4. 21.
728x90
반응형

3) 디두모라 하는 도마(요 20:24-29)

 요 20:24-29

  • 24 열두 제자 중의 하나로서 디두모라 불리는 도마는 예수께서 오셨을 때에 함께 있지 아니한지라 25 다른 제자들이 그에게 이르되 우리가 주를 보았노라 하니 도마가 이르되 내가 그의 손의 못 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 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노라 하니라 26 여드레를 지나서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있을 때에 도마도 함께 있고 문들이 닫혔는데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하시고 27 도마에게 이르시되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28 도마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의 주님이시요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 29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도마의 이야기는 앞선 이야기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전처럼 문이 닫혀 있었고, 가운데 섰고, 동일하게 ‘평강’을 전했습니다.(요 20:26) 요한복음을 주의 깊게 읽는 독자라면 왜 이런 반복을 굳이 해야할까 의아해할 수 있습니다. 도마 이야기는 예수님의 찾아오심과 선언을 중심으로 도마의 의심과 예수님의 응답이 대칭구조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5절에서 도마가 주를 보았노라 하는 제자들의 이야기를 믿지 못하며, ‘내가 그의 손의 못 자국을 보며 내 손가락을 그 못 자국에 넣으며 내 손을 그 옆구리에 넣어 보지 않고는 믿지 아니하겠노라’(25절) 으름장을 놓습니다. 그런데 주님은 도마에게 ‘네 손가를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27절)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고 하십니다.

 

 

도마는 어떤 확인 작업도 하지 않고 곧바로 나의 주님이시오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28)라고 고백합니다. 도마의 신앙고백은 마태복음에 기록된 베드로의 고백을 능가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라 나의 하나님으로 고백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요한이 1장에서 선언했던 예수님의 정체가 다시 드러납니다. 그는 말씀이셨고,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그가 곧 하나님이셨습니다. 이제 의심 많은 도마의 입술을 통해 확증됩니다.

 

도마가 누구입니까? 요한복음의 주 독자들이 유대인이 아니라 이방인이라는 사실을 여묻에 두고 읽을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요한복음이 기록되었을 때 예수님을 직접 볼 수 없었습니다. 도마도 예수님을 보지 못했습니다. 어떤 의미에서 1세기 사람들이든, 현재의 우리들이건 잠재적 도마입니다. 우리는 부활의 주님을 보지 못합니다. 그러나 주님은 도마의 이야기를 바로 곁에서 들었던 것처럼 동일한 말씀으로 응답하십니다. 우리들 역시 도마처럼 주님을 의심할 것입니다. 그러나 주님은 우리의 이야기를 들으실 것입니다. 또한 도마의 신앙고백을 받으시듯, 불완전하지만 우리의 신앙고백도 기꺼이 받으실 것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부활의 증인들, 복음서와 서신서에 나타난 부활의 증언들

부활의 증인들2 부활 후 제자들의 행적

부활의 증인들, 1)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눅 24:13-35)

부활의 증인들 2) 예루살렘의 제자들(눅 24:36-49, 요 20:19-23)

 

 

 

 

부활의 증인들

부활의 증인들

정현욱

 

소개

성경에 나타난 부활의 목격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정리해 보았습니다. 처음 부활의 증인들을 개략적으로 살피기 위해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한 사람 한 사람을 살펴보는 가운데 예상치 못한 ‘부활이 무엇인가’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일단 부활의 증인들을 정리했고, 그 후에 증인에 대한 사건 기술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를 추가했습니다. 더 깊이 들어가려고 하니 전승에 관련된 문제들이 도사리고 있었습니다. 그곳까지 들어가기에는 너무나 먼 여행인듯하여 초대교회가 갖는 증인과 부활의 의미가 무엇인가를 살펴보는 것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저도 그렇지만, 한국 기독교는 십자가에 과하게 매달리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신약성경은 십자가도 중요하지만 교회 존립여부와 목적이 ‘부활을 증언하는 일’ 즉 전도와 선교에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선교가 전부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당시로서는 매우 중대한 일이었습니다. 부활이 없다면 교회는 존재할 수 없습니다. 핍박과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연명하듯 살아가는 초대교회 성도들에게 부활은 미래에 대한 소망과 더불어 현재를 살아가는 힘이 되어 주었습니다. 부활은 그들의 삶의 지표가 되어 분명한 환상 가운데 다시 부활의 주님처럼 일어설 것을 확신했던 것입니다. 바울의 말대로 주님은 ‘부활의 첫 열매’였습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죽음과 부활은 악한 시대 속에서 그리스도인들의 정체성이자 존재방식이 분명합니다. 부디 이 책을 통해 조금이나 성도다운 삶을 살아가기에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Ⅰ. 부활의 증인들
1. 증인에 대한 이해
2. 복음서의 증인들
3. 사도행전과 그 외의 증인들 

Ⅱ. 부활의 증인들의 행적과 의미 
1. 전제 
2. 부활 후 제자들의 이야기 
1)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눅 24:13-35) 
2) 예루살렘의 제자들(눅 24:36-49, 요 20:19-23) 
3) 디두모라 하는 도마(요 20:24-29) 
4) 갈릴리 해변가의 조식만찬(요 21:1-23) 
5) 부활의 예수, 바울을 찾아가다.(행 9:1-19) 
[신약 난제] 가시채를 뒷발질하기 
나가면서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