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헤르만바빙크3

계시철학 / 헤르만 바빙크 / 박재은 옮김 / 다함 계시철학 헤르만 바빙크 / 박재은 옮김 / 다함 헤르만 바빙크는 진중하고 치밀하다. 화란 개혁주의 신학은 헤르만 리델보스의 이 처음이었던 것 같다. 신학을 이제 시작한 마당에 무지막지한 책을 읽었으니 아직도 아찔하다. 지적 갈망을 이기지 못하고 헤르만 바빙크의 을 들고 읽었다. 성경에 대한 목마름은 성경을 가장 잘 정리한 조직신학을 욕망하게 되었고, 결국 바빙크의 책을 읽기 시작했다. 바빙크의 두 번째 책은 당연히 이었다. 아직도 그 책을 다 읽었을 때 느낌이 선명하다. 내용은 거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저자가 천재라는 것은 분명했다. 한 구절, 한 문장을 써 내려갈 때마다 성경 곳곳에서 합당한 구절을 찾아 근거로 제시했다. 책의 절반 이상이 아래와 같은 문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하나님, 곧 아.. 2019. 10. 24.
헤르만 바빙크(Herman Bavinck , 1854-1921)의 생애와 신학, 번역서 헤르만 바빙크(Herman Bavinck , 1854-1921)의 생애와 신학, 번역서 헤르만 바빙크 번역서 일반은총론 차영배역 서울:총신대학교출판부 1979 신학의 방법과 원리 차영배 역 서울:총신대학교출판부 1985 계시철학 위거찬 서울:성광문화사 1985 신론 김기홍 역 서울:양문 1990 개혁주의 신론 이승구 역 서울:기독교문서선교회 1992 하나님의 큰 일 김영규 역 서울:기독교문서선교회 1984 바빙크의 개혁교의학 개요 원광연 역 서울:크리스찬다이제스트 2002 2019. 10. 20.
[기독교 신간] 헤르만 바빙크의 계시철학 [기독교 신간] 헤르만 바빙크의 계시철학 헤르만 바빙크는 거장이다. '거장'이라는 표현이 내게는 가장 적절해 보인다. 처음 을 읽었을 때 경악했다. 인터넷이 발달하고, 좋은 성경 프로그램이 있는 현재에도 하기 힘든 수많은 성경 구절 분석과 주해, 그리고 주제별로 추려내어 교리적으로 적절하게 사용하고 있었다. 내용의 깊이는 두 말할 필요도 없다. 이제 헤르만 바빙크의 또 한 권의 역작이 총신대 박재은 교수의 손으로 직접 번역되었다. 아직 내용을 정확하게 모르기 때문에 장담할 수 없지만, 바빙크의 을 접해본 이들이라면 대충 감을 잡지 않을까 싶다. 출판사 이름이 생소해 찾아보니 유상섭 목사의 (2018)와 권경철 목사의 (2018)을 출간한 바 있는 신생 출판사인듯하다. 대형 출판사도 하기 힘든 거장의 책을.. 2019. 9.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