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헌책방10

전남 광주 중고서점 헌책방 전남 광주 중고서점 헌책방 알라딘 중고서점 광주충장로점광주 동구 금남로 238 무등빌딩 지하 2층 개똥이네 광주점광주 북구 북문대로169번길 35 책과노니는집 광주점 광주 광산구 수완로48번길 39 유림서점 광주 동구 중앙로 298 연제중고책방 광주 서구 북촌길 43 엘림하우스광주 남구 용대로171번길 7 골드단광주 동구 경양로277번길 16-3 책백화서점 광주 동구 중앙로 291062-224-7617 일신서점광주 동구 중앙로 245(지번) 계림동 381-9062-222-5782 형설서점 중고서점전남 순천시 낙안면 이곡1길 12(지번) 낙안면 이곡리 288061-741-1069 2020. 4. 20.
목포 헌책방 중고서점 목포 헌책방 중고서점 기대하지 않았지만 목포에 헌책방이 두 곳 있습니다. 한 곳은 일반 서점이고 다른 한 곳은 기독교전문서점입니다. 크게 기대할 바는 못되지만 그래도 헌책방이 있군요. 혹시 필요할까 싶어 올립니다. 장미서점전남 목포시 청호로19번길 9참고서 위주의 작은 헌책방이다. 매일 여는 곳이 아니라 전화를 하고 가야 하는데 전화 번호가 없다. 기독북전남 목포시 원산로59번길 32기독서적을 전문으로 다루는 서점이다. http://gidokbook.co.kr/ 2020. 4. 20.
대구 헌책방 (중고서점) 대구 헌책방 (중고서점) 대구에 있는 헌책방, 중고서점 이름과 주소입니다. 알라딘 중곳점 현재 대구에는 알라딘 중고서점이 세 곳으로 늘었습니다. 1호점은 동성로점, 2호점은 상인점, 그리고 최근에 생긴 동대구역점이 있습니다. 알라딘중고서점 대구동성로점 중고서점 대구 중구 국채보상로 582 미도빌딩 지하1층 알라딘중고서점 대구상인점 중고서점 대구 달서구 월배로 216 지하1층 알라딘중고서점 동대구역점 YES24 중고서점 대구반월당점 중고서점 대구 중구 달구벌대로414길 26 남산제빵소에서 바라본 예스24입구. 드디어 대구에도 예스24 중고서점이 생겼습니다. 일반 중고(헌책방)입니다. 대륙서점 중고서점 대구 중구 태평로 228-1 합동서점 중고서점 대구 북구 대현로 3 물레책방 중고서점 대구 수성구 달구벌대.. 2019. 6. 26.
[독서일기] 글을 쉽게 쓰는 법 [독서일기] 글을 쉽게 쓰는 법 진즉에 알았지만 결코 인정하기 싫었던, 아니 하지 않았던 것을 하나 실토한다. "글은 아무나 쓰는 것이 아니다." 진심으로. 최근에 이름난 작가들의 책을 읽으면서 그들의 기발함과 집요함, 천재적 표현에 기겁하고 말았다. 천둥 치듯 '넌 아냐'라고 말하고 있지 않는가. 이제야 그것을 알다니 난 정말 바보다. 그래서 마음을 정했다. 난 보다. 그러니 나만의 글을 쓰기로. 천재들은 천재들의 글을 쓰고 범인들은 범인들의 삶을 누리고, 나 같은 둔재는 바보처럼 글을 쓰기로 했다. "적막감은 날이 갈수록 커져만 갔다. 그것은 독사처럼 나의 영혼을 칭칭 감고 있었다." -루쉰 보라. 루쉰의 글을. 얼마나 평이하고 단조로운가. 그러나 그렇게 쉬운 글은 나는 절대 쓸 수 없다. '적막감'.. 2018. 11. 24.
헌책방 합동북 (대구) 헌책방 합동북 (대구) 아마 우리나라 최대형 서점이 아닌가 싶다. 수십 만원을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대구에 위치한다. 기회가 되고 가보고 싶다. 들어가보니 어느 코너의 책을 판다고 올렸는데 무려 3억이다. 얼마나 책이 많기에 3억이나. 헌책방은 팔리는 책보다는 사는 책이 더 많다. 그래서 책이 쌓이고 또 쌓여 산을 이룬다. 그리고 도무지 처분할 수 없을 때 책을 종이값으로 내다 판다. 안타깝지만 사실이다. 헌책은 잘 팔리지 않는다. 대부분이 새책을 구입한다. 2018. 4. 26.
중고, 헌책방 사이트 중고, 헌책방 사이트 우연히 중고책을 검색하다 교보문고가 검색되어 들어가니 '중고장터'라는 사이트가 따로 있는 것을 밝견해 조금 놀랐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중고서적은 '알라딘 중고서점'이 가장 유명하고, 예스 24도 중고 책을 시작했습니다. 알라딘의 경우는 일반 서적 안에 중고 책 코너를 따로 만들어 찾기 쉽도록했습니다. 일단 제가 아는 헌책, 중고책 검색 사이트 몇 곳을 소개합니다. 가장 유명한 곳은 북아일랜드라는 곳이데 이곳은 메타헌책?쯤 되는 곳으로 적지 않은 사이트로 연결해는 중간 역할을 하합니다. 북아일랜드http://www.bookisland.co.kr/ 북아일랜드의 에 들어가면 접속되는 51개의 사이트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아마 이곳을 이용하면 대부분의 책들은 구입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2018. 3. 5.
진주 소소책방에 오세요 진주 소소책방에 오세요. 신간을 검색하다 한 권이 눈에 들어온다. 책 중독자라면 눈여겨 볼만한 책인데 제목은 다. 일기라 하지 않고 '일지'라하여 약간 사무적인 냄새가 난다. 아마도 느낌보다 사실적 기술을 했기에 의도된 제목이 아닌가 생각된다. 알라딘 친구인 '해피북'님이 올린 글을 통해 더 구체적으로 알게되었다. 시골에 내려가면 책방은 아니지만 작은 도서관을 세울 생각이다. 하루종일 죽치고 앉아 있을 수는 없지만 빌려가고 빌려주는 작은 도서관은 만들 수 있으리라 믿는다. 찾아오는 손님도 거의 없겠지만 작은 시골에 도서관이 있다는 것이 행복이 아닐까? 책방 주인장의 일기다. 부가정보 :소소책방은... - 헌책방입니다. - 보물같은 책을 팔기도 하지만, 사기도 합니다. - 애정이 식은 책과 깨끗이 이별하고.. 2015. 8. 23.
독서여행, 서면 알라딘 중고서점 독서여행서면 알라딘 중고서점을 가다2013년 10월 7일 월요일 이번엔 서점이다. 그것도 싼 가격에 많은 책을 살 수 있는 중고서점이다. 생각만 해도 행복하다. 어떤 학자는 사람마다 반응하는 단어가 다르다고 한다. 서점, 책, 독서, 소설, 고전, 인문학 등의 단어가 들리면 왠지 가슴이 쿵쾅 거린다. 활자중독자의 민낯이다. 지난 번 로고스 글쓰기 학교 서생들은 서점 나들이를 계획하고 거사 날짜로 오늘(10월 7일)로 잡은 것이다. 일반 서점이 아닌 서면에 입점한 알라딘 중고서점을 모임 장소로 정했다. 모두들 오랜만의 나들이 계획에 들뜬 분위기가 역력하다. 나 또한 즐겁다. 이번 거사가 더욱 즐거운 이유는 숙제가 없기 때문이다. 숙제!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린가. 글쓰기를 배우기 위해 입학한 것이 아니던가... 2013. 10. 7.
독서칼럼, 중고책 이런 재미로 읽는다. 독서칼럼헌책에서 읽어 내는 시대 이야기 헌 책방에서 책을 구입하면 솔솔찮은 재미가 있다. 헌책은 새 책이 줄 수 없는 세월과 시대의 흔적을 담고 있다. 헌책의 묘미는 거시적 풍경뿐 아니라 미시적 풍경을 아우르기 때문이다. 일례로 헌책을 읽다보면 책 속에 기록한 메모와 끼어져 있는 명함들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다. 또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버린 저자나 출판사의 흔적이기도 하다. 당시의 역사들을 더듬어 찾아가다보면 또 다른 세계를 만나게 된다. 마치 오래된 옛 영화 한 편을 보는 것처럼. 수개월 전 보수동 헌책방에 들렀다. 몇 권의 책을 골라 나중에 읽을 양으로 책장에 꽃아 두었다. 엊그제 교육에 대해 알고 싶은 집에 교육 관련 서적을 살폈다. 루소의 에밀이 눈에 들어왔다. 비에 젖은 흔적이 남아있다. 책.. 2013. 9. 25.
빅스톤갭의 작은 책방 에서 교회의 사명을 엿보다. 지역교회의 역할은 무엇일까? 수많은 교회 가운데 하나일 뿐일까? 아니면 보편적 교회로서 그저 시대 속에 공간만을 점유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할까? 누구의 주장대로 혁명성을 가지고 시대를 변화시키고 시대의 빛으로 살아가야 할까? 얼마 전에도 200명 가량의 성도들이 출석하는 교회의 담임목회자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나름의 고민과 목회철학을 가지고 계셨다. 그런데 그런 고민을 가진 목회자들이 과연 몇이나 있을까? 사뭇 궁금해진다. 성장주의에 함몰되어 오직 성장만이 진정한 하나님 나라의 증명이라는 편견에 사로잡혀 있지는 않는지 궁금하다. 8월 첫주 여름 휴가가 시작되었다. 몸이 몹시 피곤해 쉬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시골에 가야 하기에 월요일 아침 짐을 챙겨 부산을 떠났다. 읽고 싶은 .. 2013. 8.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