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5

9월 마지막주 기독교 주목신간, 페이스북 영성이 우리를 구원할까? 기독교 신간 2013년 9월 24일 가을이 왔다. 아니, 아직 오지 않았다. 그래도 지구는 돈다는 갈릴레이의 뒷담화가 그리운 시기다. 가을은 오고 말테니. 태양의 춤사위가 여전하다. 아직 가시지 않는 더위 속에서 기독교 신간 몇 권을 골랐다. 1. 페이스북 영성이 우리를 구원할까?조너선 윌슨하트그로브 / 최요한 옮김 / 홍성사 제목이 독특하다. 생경스러운 제목만큼 시대를 잘 읽고 있는지 자못 궁금하게 한다. 페이스북을 즐겨하는 나로서는 제목에 눈길을 주지 않을 수 없다.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일까? 소개문에 페이스북 영성?에 관해 다섯 가지로 정리했다. [ 1. 원하는 사람을 골라 친구 요청을 보낸다. 2. 친구 요청은 선별해서 허락한다. 3. 알리고 싶은 것만 보여 준다. 4. 내키는 대로 로그아.. 2013. 9. 24.
일상의 묵상- 비가 오는 날에도 일상의 묵상비가오는 날에도 설교 시간에 자주 듣는다. 이곳은 비가 내려도 하늘 위는 정열적인 태양이 빛나고 있다고. '나도 안다. 그런 것 쯤은.' 그리고 이렇게 생각한다. '구름 위의 떠있는 태양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는가. 나는 지금 구름 아래서 홍수 속에서 죽어가고 있지 않는가.' 냉담하게, 비웃음의 음흉한 미소를 내던지며 조소한다. 나는 지금 웃을 때가 아니라고. 비는 달갑지 않다. 집 안에서 자잘하게 뿌려지는 비를 보며 감상에 젖는다면 몰라도 비를 맞으며 하루를 보내는 것은 결코 즐거운 일이 아니다. 비는 마음을 상하게 하는 많은 것들 중의 하나다. 어느 날, 비를 맞으며 출근을 하다 여전히 그런 생각에 묻혀 귀찮은 생각이 났다. 문득, '내가 왜 이러지? 비가 뭐라고? 비 때문에 내 기분을 망.. 2013. 5. 12.
민들레 홀씨되어 끝이 아니다. 시작이다. 이젠 비상을 준비하며 또 다른 세계를 만들어 가자. 민들레 홀씨되어••• 이별은 또다른 만남을 전제한다. 끝은 또다른 시작을 전제한다. 죽어야 살고. 헤어져야 만난다. 삶의 본질은 이렇게 단순하고 철학적이다. ^*^ 2013. 5. 12.
서평 <외로워지는 사람들> 외로워지는 사람들ALONE TOGETHERAuthor 셔리 터클 Sherry Turkle 21세기의 가장 위대한 발견 중의 하나는 스마트 폰이다. 스마트폰은 지금까지 상상하지 못했던 많은 일들을 해내고 있다.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이 반장이 되는 바람에 아내는 3학년 학부모 대표가 되었다. 학부모들에게 연락하여 임원도 선출하고 학교 행사가 있으면 만나 의논도 해야하는 바쁜 일년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바쁜 현대인들이 시간을 내어 한자리에 같이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올초 아내는 영상통화까지 되는 일반 폰에서 스마트폰으로 교체를 했다. 스마트폰의 위력을 잘 알지 못했던 아내가 학부모 대표가 되면서 스마트폰의 위력을 새삼 실감하게 되었다고 한다. 좀처럼 모이기 힘든 학부모들이 카톡을.. 2012. 10. 24.
올해의 사자성어는'엄이도종(掩耳盜鐘)' 올해의 사자성어는'엄이도종(掩耳盜鐘)' 2011년 교수신문은 올해의 사자성어로 엄이도종(掩耳盜鐘)을 선정했다. 엄이도종(掩耳盜鐘)은 귀를 막고 종을 훔친다는 뜻으로 자신의 잘못은 생각하지 않고 남의 비판은 듣지 않으려는 것을 말한다. 귀를 막고 종을 훔치는 것이 가능하기나 할까? 이 사자성어는 풍자이다. 종을 훔치기 위해서는 종소리가 나지 않도록 조심히 다루어야 하기에 귀가 잘 들려야 한다. 그런데 귀가 들리지 않는 도둑이 종을 훔친다. 현실 속에서는 어느 정도 가능한 이야기지만, 사사성어는 어치에 맞지 않는 것을 억지를 부린다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억지를 부리는 사람들을 비꼬아 하는 말이다. 상식에 맞지 않으며, 다른 사람들이 수긍할 수 없는 것을 뜻한다. 2011년은 우리나라에 매우 중요한 몇 가지.. 2011. 1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