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빈10

[기독교 고전 읽기] 칼뱅의 『제네바 제1차 신앙교육서』 칼뱅의 『제네바 제1차 신앙교육서』 1. 『제네바 제1차 신앙교육서』의 시대적 배경과 목적 파렐은 칼뱅을 만나자 곧바로 『제네바 신앙고백서』를 작성합니다. 1536년 11월, 『제네바 신앙고백서』는 시의회에 제출되어 승인을 받게 됩니다. 고백서는 승인에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고백서에 서명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약간의 반감이 일었습니다. 파렐과 칼뱅이 가장 먼저 『신앙고백서』를 작성하게 된 이유는 제네바가 가톨릭을 벗어나 종교개혁에 동참하기를 작정했다면 가장 먼저 종교개혁에 걸맞은 『신앙고백서』가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무엇을 믿고, 무엇을 신앙해야 하는지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었던 것입니다. 다음해 초인 1537년 1월 16일, 파렐과 칼뱅은 『제네바교회와 예배의 조직에 관한 지침서』.. 2020. 4. 19.
[기독교 고전 읽기] 제네바 신앙고백서 제네바 신앙고백1. 『제네바 신앙고백』이 나오게 된 배경『제네바 신앙고백』은 종교개혁사에 있어서 독특한 입지를 가집니다. 칼뱅에 의해 주도된 신앙고백 문서이기도 하지만 종교와 정치가 엄격하게 구분되지 않았던 시대라는 시대적 상황으로 인해 더욱 중요한 신앙고백입니다. 『제네바 신앙고백』은 후에 칼뱅이 제네바에서 추방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제네바 신앙고백』이 제출된 1536년은 칼뱅이 고향을 프랑스를 떠나 파렐에 의해 제네바에 머물던 첫 해입니다. 1536년 11월 10일, 파렐과 칼뱅에 의해 시 정부에 신앙고백이 제출되었고, 시 의회는 검증을 위해 보관하게 됩니다. 1536년은 칼뱅이 제네바로 오기 전 잠깐 머물렀던 바젤에서 『기독교강요 초판』이 출판된 해이기도 합니다. 기록에 남겨있지 않지만 『제.. 2020. 4. 19.
[기독교 고전 읽기] 장 칼뱅의 생애(Jean Calvin, 1509~1564) 장 칼뱅의 생애(Jean Calvin, 1509~1564) 1. 들어가면서 “의심할 여지없이 16세기 프로테스탄트 신학을 집대성한 인물이야말로 장 칼뱅이다.”교회사가인 유스토 L. 곤잘레스의 칼뱅에 대한 정의입니다. 아무도 곤잘레스의 정의를 부정할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칼뱅은 초기 종교개혁가에 속하지만 1세대보다는 성숙한 신학의 완성도를 발견하게 됩니다. 이러한 완성도는 칼뱅이 종교개혁의 영향 아래서 여러 개혁가들의 영향을 받았다기보다는 칼뱅만의 독특한 성향 때문으로 보입니다. 치밀하고 침착한 성향과 인문학과 법률을 공부한 덕분에 조직신학적 소향을 충분히 갖추게 됩니다. 루터와 츠빙글리처럼 초기 개혁가들이 아닌 덕분에 그들의 논문들과 서적들을 통해 종교개혁의 정신을 충분히 숙성시킬 수 있는 시간과 여유.. 2020. 4. 19.
한 권으로 읽는 츠빙글리 신학 / 주도홍 외 10명 / 세움북스 한 권으로 읽는 츠빙글리 신학주도홍 외 10명 / 세움북스 오직 성경으로, 개혁신학의 토대를 놓은 츠빙글리 입문서 주도홍 교수의 머리말을 읽으며 ‘부끄럽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우리는 종종 종교개혁을 루터와 연결시킨다. 당연히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종교개혁은 루터에 의해서만 이루어진 것이 결코 아니다. 루터가 지대한 영향을 미친 것은 맞지만, 루터를 온전한 종교개혁가로 평가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칼뱅에 이르러서야 진정한 개혁주의 신학과 종교개혁이 열매 맺기 때문이다. 칼뱅의 신학을 제대로 알려면 그의 기독교 강요를 반드시 읽어야 한다. 종교개혁의 꽃이라 할 수 있는 기독교 강요는 루터의 신학보다는 츠빙글리 신학에 더 많은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칼뱅이 츠빙글리의 영향을 얼마나 .. 2019. 2. 12.
[종교개혁사 인물] [종교개혁사 인물] 종교개혁에 관련된 인물 목록입니다.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친 인물을 중심으로 엮었습니다. 최종글이 아니면 계속하여 수정 증보됩니다. 기본적으로 위키백과 사전을 참조하여 수정 증보 되었음을 밝힙니다. 1. 종교개혁 이전 존 위클리프(John Wycliffe, 1320년경 ~ 1384년) 존 위클리프(John Wycliffe, 1320년경 ~ 1384년)는 영국의 기독교 신학자이며 종교개혁가이다. 옥스퍼드 대학을 졸업하였으며, 1374년 교황이 납세 문제로 영국왕 에드워드 3세를 불러들였을 때 위클리프도 사절단으로 따라갔다. 그 후 교구장이 되어 로마 교황청의 부패를 탄핵하기 시작하였다. 교황 그레고리우스 11세로부터 이단이라는 비난을 받았으나, 계속해서 교황의 권력과 로마 가톨릭교회의 .. 2018. 11. 13.
키프리아누스- 교회를 어머니로 키프리아누스- 교회를 어머니로 존 칼빈이 기독교를 시작하며 선언한 유명한 말이다. 그런데 이 말은 키프리아누스의 에 있는 말이다. 교회를 어머니로 모시지 않는 사람은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실 수 없습니다. Habere iam non potest Deum patrem, qui Ecclesiam non habet matrem 교회 밖에 있는 사람 역시 구원 받을 수 없습니다. 가톨릭 교회를 로마 천주교회로 착각하는 이들이 있는데, 아니다. 물론 초대교회 당시는 분리가 없는 하나의 교회 였기 때문에 보편교회 지역교회가 엄밀하게 구분하지 않았다. 이유도 없었다. 그러나 분리 주의자들이 일어나면서 교회는 다시 정립해야할 필요가 생긴다. 교회 밖에 구원이 없다.교회는 어머니다는 뜻은 교회 진리가 있다는 말이다. 2017. 11. 10.
독서일기 - 이것이 아나뱁티스트다 독서일기 2013년 9월 21일 이것이 아나뱁티스트다 어제로 추석 연휴도 끝이다. 홀린 듯 지나간 시간이다. 성경고사 기출문제도 내야하고, 본가와 처가에도 가야했다. 금요일 시벽기도회를 위해 급하게 목요일 저녁 부산으로 들어왔다. 몸이 많이 힘들다. 금요일 새벽기도회를 마치고 4시간을 자고 나니 정신 조금 돌아온 것 같다. 몸이 지치니 책을 읽고 싶은 마음이 가라앉았다.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는 헬라인들의 고집을 조금 알 것 같다. 점심 먹을 먹고 온 가족이 TV앞에 둘러 앉아 영화 한 편을 봤다. 잭 더 자이언트 킬러 (2013) Jack the Giant Slayer. 인간이 사는 땅과 하늘 사이 중간에 떠있는 거인 족과의 전쟁을 다룬 이야기다. 잭과 콩나물을 소재로 한 이야기가 참 많다.. 2013. 9. 21.
독서일기 2013년 9월 17일 칼빈에게 묻고 싶다. 독서일기 2013년 9월 17일칼빈에게 묻고 싶다. 지난 토요일(9월 14일) 주문했던 칼빈 주석이 도착했다. 내일부터 추석연휴가 시작된다. 다음 주에 도착할거라는 예상과 달리 오늘 갑작스레 도착했다. 괜히 좋다. 그날 주문하면서 칼빈 주석에 대한 평을 쓰다 칼럼으로까지 이어졌다. 제목은 '포스트 칼빈'이다. 내용은 칼빈에 너무 함몰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시대적으로 다시 칼빈을 재 정의하고 해석할 필요가 있다. 그러기 위해서 먼저 선행할 것이 있는데 그것은 칼빈을 제대로 알아야 된다는 것, 칼빈을 시대적 배경과 함께 이해야 한다는 것, 이 시대 속에서 칼빈을 다시 읽어 내야 한다는 것이다. 권위에 휘둘리는 해석이 아니라, 칼빈을 솔직하게 직면하고 싶고, 다시 칼빈의 의도를 이 시대 속에서 풀어내고.. 2013. 9. 17.
이 책을 권합니다!(9)-존 칼빈의 기독교 강요 이 책을 권합니다! 존 칼빈의 기독교 강요 Christianae Religionis Institutio (John Calvin, 1509.7.10-1564.5.27)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이 어느 정도 진척을 이루어 가고 있을 즈음에 스위스의 다른 개혁자였던 쯔빙글리와의 성찬논쟁과 농민들의 반란 등 여러 가지 사건 등에 휘말리면서 개혁의 진척을 이루지 못하고 있었다. 특히 루터의 개혁이 독일이라는 곳에서 한정적으로 이루어지는 양상이 굳어지면서 종교개혁은 독일의 종교개혁으로만 머물 위기에 놓여 있었다. 이때 혜성처럼 등장하여 루터와 쯔빙글리를 계승할 뿐 아니라 종교개혁을 전세계적인 운동으로 만든 인물이 존 칼빈(프랑스어로는 장 깔뱅)이다. 종교개혁이 중반기로 들어서면서 신학적인 분명한 토대와 합의가 이루어지.. 2013. 3. 9.
칼빈과 계시, 그리고 성경 칼빈과 계시, 그리고 성경 종교개혁자 존 칼빈은 인간이 참다운 인간이 되기 위해서는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소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은 자연계시로 불리는 일반계시와 특별계시로 불리는 성경이다. 하나님은 천지만물을 통해 꾸준히, 계속해서, 명백하게 자신을 드러내신다. 인간이 눈을 떠서 분명하게 보면 확실히 하나님을 아는 지식에 도달할 수 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피조세계에 자신을 드러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어리석은 사람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을 모른다'는 핑계를 댈 수 없는 것이다. 인간의 타락 이후에도 역시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자기계시를 볼 수 있다. 자연을 통해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명료성'을 흐르게 할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이다. 롬1장 20절에서 바울은.. 2011. 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