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ok/독서편지15

[독서편지] 16. 데칼로그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 16. 데칼로그 김용규 하나님께서 계명을 주신 이유가 무엇입니까? 그렇게 기다리던 봄이 왔습니다. 삭막한 거리는 화사한 미소로 가득하고, 갈색의 산은 연초록 옷으로 산들거립니다. 계절은 정직하고 성실하게 우리에게 찾아옵니다. 이 또한 하나님의 정하신 법칙이며, 해년마다 거르지 않고 주시는 선물입니다. 추위를 유난히 싫어하는 저는 봄은 여름 가을만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겨울을 주심으로 봄의 환희를 허락하십니다. 봄이 아름다운 건 당신과 함께 있기 때문입니다. 아름다움은 존재론적 판단에서 오는 것이기에, 봄이 아닌 내 안에 내재된 가치 기준에서 나온다고 봅니다. 며칠 전 당신은 제게 ‘하나님은 누굴까?’라고 물었습니다. 이 질문은 하나님을 향한 질문이기.. 2019. 4. 11.
[독서편지] 15. 성도의 교제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15. 성도의 교제본회퍼 / 대한기독교서회 성도의 교제 어떻게 해야 할까요? 드디어 오늘 모두 읽었습니다. 그러나 오늘까지 독서편지는 완성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읽는 것도 힘들었지만 이 책을 정리하는 것은 더욱 힘들기 때문입니다. 본회퍼라는 거대한 산의 작은 봉우리를 넘은 것 같아 미미하지만 기쁨이 일어납니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이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난감합니다. 이 책은 본회퍼의 교회론을 이해하지 않고는 접근하기도 힘든 책이라는 점에서도 결코 얕잡아 볼 수 없습니다. 시대마다 교의학적 관심 주제는 달랐습니다. 초대교회 이후, 교회는 이단으로부터 진리를 수호하고 교회의 순수성을 지키기 위해 ‘예수는 누구인가?’에 집중했습니다. 결국 우리가 암송하는 사도신경은 .. 2019. 1. 26.
[독서편지] 14. 나를 따르라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14. 나를 따르라드트리히 본회퍼 / 대한기독교서회 ‘나를 따르라’ 우리는 이 말씀이 누가 누구에게 한 말인지 압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부르시는 말씀입니다. 제자는 스승을 따라가는 자들이며, 그리스도를 본받아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저는 ‘따르라’는 말이 ‘닮으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문득 ‘부부는 닮아간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그러나 어떤 곳에서는 서로 닮은 사람들이 좋아한다는 주장도 합니다. 둘 다 맞는 말 같습니다. 서로 닮은 사람들이 만나 사랑하면 이전보다 더 많이 닮아가게 되니까요. 주님의 ‘나를 따르라’는 말도 그와 같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거듭나지 못한 타락한 심성으로는 주님을 따를 수 없으니까요. 주님을 따른다는 말은 주님을 좋아한다는 말이.. 2019. 1. 10.
[독서편지] 13. 탕부 하나님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13. 탕부 하나님팀 켈러 / 두란노 벌써 새해가 밝아 왔습니다. 2018년이란 단어가 낯설고 어색합니다. 나도 모르게 2017이라 쓰고 다시 고쳐 쓰기를 번복하고 있습니다. 언제쯤이면 2018년이 익숙해질까요? 익숙해지면 또 새로운 해가 우리를 찾아오겠죠. 만약 공전의 시간이 더 짧거나 더 길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더 짧다면 낯 섬은 더욱 많아질 것이고, 더 길다면 지루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아마도 하나님은 365일이 날들이 인간들에게 가장 적합한 한 해이기에 선물로 주신 것 같습니다. 에레츠 교회를 개척한지도 벌써 반년이 지나갑니다. 처음 교회를 시작할 때 막막하고 두려웠습니다. 하나님의 영광과 세상 속의 거룩한 교회라는 고상한 명분은 있지만 당장 먹을 것이 없는 .. 2019. 1. 10.
[독서편지]11. 삶의 의미는 사랑받고 사랑하는 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11. 주님과 동행하십니까?후안 까를로스 오르띠즈 / 김병국 옮김 / 바울 삶의 의미는 사랑받고 사랑하는 하는 것입니다. 삶의 의미를 알고 싶어요! 저는 오늘의 난처한 물음에 입을 열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당신이 제게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려 있다는 잠자리 이야기를 들려주었죠. 삶의 흔적을 남기고 떠나고 싶다는 잠자리, 그러나 삶의 마지막에 죽음 앞에서 삶의 흔적을 지워야 한다고 말했죠. 그런데 그 이야기를 했던 나무의 가지에 봄이 되니 빨간 잎이 나왔다는 이야기. 모두 지워야 한다는 결론에 이를 때 결국 흔적이 남았습니다. 저는 그 이야기를 들을 때 갈매기 조나단이 생각이 났습니다. 결론은 다르지만 삶의 의미를 찾아 떠나는 것은 같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삶의 .. 2017. 11. 3.
[독서편지] 10. 신앙생활은 아버지가 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10. 탕자의 귀향헨리 나우웬 / 최종훈 옮김 / 포이에마 신앙생활은 아버지가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이 뭘까요?” 아마도 그리스도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해 봤을 내용입니다. 처음 신앙생활을 시작할 때는 열정적입니다. 교회 나가는 것이 행복하고, 주일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려집니다. 한 가지 봉사에 만족하지 못하고 교사, 성가대, 주차 봉사 등등 갖가지 봉사를 마다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정신이 번쩍 드는 순간이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이 뭘까? 지금까지 한 번도 고민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어쩌면 신앙생활을 시작하기 전 고민하다가 망각된 질문일 수도 있습니다. 특별히 이 질문을 던질 때를 보면 교회 안에서 상처를 받거나, 신앙생활을 해도 삶이 그다.. 2017. 10. 30.
[독서편지] 9. 묵상은 날마다 주님과 함께 걷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9. 주님은 나의 최고봉오스왈드 챔버스 / 스데반 황 옮김 / 토기장이 묵상은 날마다 주님과 함께 걷는 것입니다. 좋은 묵상 집 한 권 소개해 주세요. 오늘 당신의 질문에 답하는데 어려움을 느끼지 않았어요. 꼭 한 권 소개해 주고 싶은 묵상 집이 한 권 있어요. 그건 바로 오스왈드 챔버스의 이란 책입니다. 다른 묵상 집도 나쁜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이 분의 묵상 집은 영혼을 후벼 파는 힘이 있습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제 기억으로 약 17년 전에 오스왈드 챔버스 목사님의 책을 처음 접한 것 같습니다. 첫 책은 당연 이었습니다. 그때 읽은 책은 이중수 목사님이 번역한 책이었습니다. 첫 장을 읽는 순간 매료되고 말았습니다. “다른 모든 고려할 사항들을 내려놓고, 하나님 .. 2017. 10. 28.
[독서편지]8. 우리가 꿈꾸는 교회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8. 나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손길폴 브랜드, 필립 얀시 / 정동섭 옮김 / 생명의 말씀사 우리가 꿈꾸는 교회 에레츠, 히브리어로 땅을 뜻하는 단어입니다. 어제 우리는 돌이킬 수 없는 결단을 하나 내렸습니다. 공식적으로 교회 개척을 선언했습니다. 교회 이름을 ‘에레츠 교회’로 지었습니다. 에레츠는 창세기 1:1에 나오는 단어입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이죠. 그러나 히브리어는 좀 더 명확하게 구분하고 있습니다. 직역하면, [태초에, 창조했다. 하나님, 그 하늘들과, 그 땅을] 창조했다로 번역하는 ‘바라’는 오직 하나님만을 주어로 갖는 동사입니다. 이것은 온 우주와 모든 피조물을 뜻하는 천지를 하나님께서 지으셨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에레츠는 하나님에 의.. 2017. 10. 22.
[독서편지] 7. 그리스도인은 어떤 존재인가요? 사랑하는 아내에게 쓰는 독서 편지7. 세상의 속의 그리스도인자끄 엘륄(Jacques Ellul) / 박동열 옮김 / 대장간 그리스도인은 어떤 존재인가요? “그럼 우린 어떻게 살아야 해?” 며칠 전 당신이 ‘하나님은 어디 계시나요?’라고 물었을 때, 십자가에서 함께 아파하신다고 답을 했지요. 어쩌면 이런 답은 고통을 짊어지고 가는 사람들에게는 더욱 암울한 마음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성경은 우리로 하여금 십자가의 길을 걸으라 했고, 날마다 자기를 부인하고 주님을 따르라 했으니 고난이 삶의 양태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존재는 늘 우리에게 미지의 영역으로 남겨져 있습니다. 월터 브루그만의 를 함께 읽으며 나누었던 대화를 기억하나요? 그곳에서 아직도 생생한 잔상이 남아있는 .. 2017. 1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