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회칼럼225

부활절 칼럼 모음 고난 주간도 벌써 중반을 넘어섰습니다. 오늘은 주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성만찬을 하는 시간입니다. 성경상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말입니다. 그리고 주님은 붙들려 대제사장에게 심문받습니다. 금요일 오전은 빌라도에게 넘겨지고, 결국 십자가 형에 처해집니다. 오후가 되면 주님은 십자가에서 운명하십니다. 그러나 우리는 잘 압니다. 이것이 끝이 아니라는 것은 부활은 새로운 시대를 가져올 것이고, 새로운 삶을 선물로 줄 것입니다. 그동안 써온 부활절 칼럼을 한 곳에 모았습니다. -부활절 침공 안식 후 첫날, 여인들은 예수님께서 장사되신 무덤을 찾았다. 그러나 예수님은 거기-무덤에 계시지 않았다. 왜일까? 부활하셨기 때문이다. 천사들이 여인들을 향하여 이렇게 질문한다. “어찌하여 산 자를 죽은 자 가운데서 찾느냐” 여기.. 2019. 4. 18.
[목회칼럼] 입의 자리 [목회칼럼] 입의 자리 사람의 얼굴을 보라. 가장 위는 머리카락이고, 그 다음이 이마다. 그 다음은 눈이며, 그다음은 코다. 그리고 가장 아래에 입이 있다. 머리는 생각하는 것이고, 눈은 보는 것이며,코는 냄새를 맡는다.그러나입은 먹고 말하는 곳이다. 먹는 것도 욕심이고, 말하는 것도 탐욕이다. 하나님은 입을 가장 아래에 놓음으로 욕심을 가장 아래에 두었다. 그러나 먹는 것과 말하는 것을 금하지 않았다. 2018. 1. 17.
[목회칼럼] 실패하지 않는 새해 결심을 하고 싶나요? [목회 칼럼] 실패하지 않는 새해 결심을 하고 싶나요? 새해가 되면 누구나 결심을 합니다. 새해 결심을 하는 목표는 대부분의 사람의 거의 동일합니다. 큰 범주에서 보면, 먼저 건강을 위한 음식이나 운동을 결심합니다. 둘째는 저축을 결심합니다. 그래서 가계부를 쓰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일주일을 넘기지 모하고 계획에 실패합니다. 세 번째는 독서를 계획합니다. 그러나 역시 한 권을 넘기지 못하고 포기하고 말죠. 그럼 어떻게 하면 실패할 확률을 현저히 낮출 수 있을까요? 제가 그 방법을 가르쳐 드리겠습니다. 자, 따라 해 보십시오. 1. 실패는 없다. 즉 마음 가짐이 중요합니다. 하다가 실패하면 어떡하지? 그런 생각을 하지 마십시오. 만약 일 년에 오십 권의 책을 읽기로 했는데 열 권만 읽었다.. 2017. 12. 30.
투키디데스의 덫(Thucydides’s trap) 투키디데스의 덫(Thucydides’s trap) 이글을 적은 지가 2013년 12월 12일이다. 어느 책에서 읽고 제목을 올리고 수정하며 글을 올릴 생각이었는데 미루고 또 미루다. 오늘(2017년 6월 28일)까지 왔다. 언제 적을 수 있을지... 2017. 6. 28.
[목회칼럼] 6마리의 꿀벌은 왜 죽었는가? [목회칼럼] 6마리의 꿀벌은 왜 죽었는가? 칼 웨익 교수, 그는 미시건 대학에서 조직행위학자로 일하고 있다. 어느 날, 그는 6마리의 꿀벌을 유리병에 넣고 병의 바닥이 창가를 향하도록 눕히고 뚜껑을 열어 두었다. 꿀벌들은 병에서 나가기 위해 윙윙거리며 출구를 찾았다. 그러나 밝을 쪽으로만 이동하려는 습성 때문에 반대쪽의 출구를 찾지 못하고 결국 모두 죽고 말았다. 이번에는 6마리의 파리를 집어넣고 동일한 실험을 했다. 놀랍게도 파리는 2분도 되지 않아 반대편의 출구를 찾아 탈출해 버렸다. 파리보다 꿀벌이 더 진화하여 똑똑하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집단생활을 하며, 사회성이 발달되어 자기들만의 신호체계를 통해 힘을 합해 어려움을 뛰어넘는다. 그런데 문제 앞에 봉착했을 때 꿀벌은 의외로 한 가지 방법만을 고집.. 2015. 10. 25.
[ 목회칼럼] 바넘효과 [ 목회칼럼] 바넘효과 19세기 말 서커스 사업가로 유명한 바넘(P.T.Barnum)은 “매 순간마다 바로 혹은 멍청이가 생긴다”고 말했다. 서커스단에서 사람들의 성격과 특징 등을 알아내는 일을 맡고 있던 바넘은 사람들에게 보편적인 이야기를 하면 그것을 자신의 특정한 성격으로 그대로 수용하는 것을 보았다. 1940년대 심리학자였던 포러(Bertram Forer) 역시 간단한 성격 검사를 통해 바넘효과를 증명했다. 그의 이름을 따서 ‘포러효과’라고도 한다. 포러는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각각의 테스트를 한 뒤, 결과와 상관없이 모든 학생들에게 동일한 결과 내용을 나누어 주었다. 그는 테스트 결과지를 나누어준 뒤 학생들에게 자신에게 맞는지 그렇지 않는지 평가하도록 했다. 그런데 대부분의 학생들은 .. 2015. 10. 18.
[목회칼럼] 그림자를 팔아 버린 사람 [목회칼럼] 그림자를 팔아 버린 사람 1814년,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의 라는 철학 같은 소설의 이야기다. 가난한 청년 슐레밀, 이름의 뜻은 ‘신에게 사랑을 입은 자’이다. 그러나 그는 가난했고, 사람들에게 모욕을 당했으며, 삶은 절망적이었다. 현실은 그의 이름을 철저히 배신한다. 그는 가난을 저주했다. 지워버리고 싶었다. 어느 날, 추천장을 가지고 도시의 실력자였던 존의 집을 찾아간다. 그에게 일자리를 부탁할 참이었다. 바로 그곳에서 회색 옷을 입은 남자가 은밀하게 접근한다. 그는 슐레밀에게 놀라운 제안을 한다.“당신의 그림자를 내게 팔면, 금화를 쏟는 마법 주머니를 주겠고.” 순간 슐레밀은 긴장한다. 그러나 가난을 추방시켜줄 유일한 힘인 마법 주머니에 이끌려 스스로를 설득한다. “이 따위 하찮은 그림.. 2015. 10. 11.
[목회칼럼] 지혜로운 새 [목회칼럼] 지혜로운 새 한 페르시아 상인이 새장에 인도의 새를 키우고 있었다. 인도 여행을 앞둔 어느 날, 상인은 새에게 물었다. “선물을 사다줄까?” “아니요, 제가 원하는 것은 자유뿐이에요.” “하지만 난 네게 자유를 줄 생각은 없는걸.” “그럼, 제가 태어난 곳 인도에 있는 숲에 가서 다른 새들에게 제가 잡혔다고 말해 주세요.” “좋다. 그렇게 하마.” 주인은 약속대로 새가 가르쳐준 인도의 숲에 들어가 이러이러한 새를 잡아 가두었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가장 높은 가지에서 새 한 마리가 생기를 잃고 떨어졌다. 상인은 아마도 새의 부모가 상심하여 떨어진 것이라고 생각했다. 집으로 돌아온 상인은 인도의 새에게 그 사실을 알려 주었다. 그러자 이번에는 새 장의 새가 바닥에 떨어지더니 꼼짝을 하지 않았다... 2015. 10. 4.
[목회칼럼] 페도가프가 죽은 이유 [목회칼럼] 페도가프가 죽은 이유 1981년, 폴란드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페도가프라는 사람이 복수하기 위해 저지른 살인이었다. 그의 키는 2m가 넘었고, 몸무게는 115kg이나 되는 거구였다. 성격도 포악하기 그지없었다. 몇 명의 경찰이 포위작전을 통해 겨우 페도가프를 붙잡았다. 그는 결국 사형선고를 받고 죽음만을 기다리는 신세가 되었다. 심리학자였던 놀그란 박사는 페도가프를 실험하기로 했다. 사형이 집행 되는 날, 놀그란 박사는 페도가프를 사형 집행실(사실은 실험실이다)로 데려갔다. 세 평 남짓한 좁은 공간의 집행실에는 수술대와 스테인그라스 도구대가 있었다. 도구대 위에는 예리한 메스와 혈액을 담는 통이 있었다. 페도가프는 공포에 질렸다. 이상야릇한 미소를 지은 놀그란 박사는 날카로운 메스를 손에.. 2015. 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