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ble Note/창세기

창세기 43장 야곱 베냐민을 보내다.

by 하늘땅소망 2020. 9. 25.
반응형

창세기 43장 야곱 베냐민을 보내다.

이제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습니다. 가져온 곡식이 모두 바닥났습니다. 우리는 42:38과 43:1 사이의 얼마의 시간이 흘렀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야곱은 얼마되지 않은 시간 동안 고통 속에서 지내야 했을 것입니다. 이제 결단을 내려야할 때가 왔습니다. 야곱을 애굽으로 내려가 양식을 사오라고 말합니다.(2절) 유다가 야곱에게 애굽 총리가 했던 이야기를 상기 시킵니다. 만약 베냐민을 데리고 오지 않으면 요셉을 볼 수 없다고 말합니다.(3절) 야곱은 양식과 베냐민 둘 중에서 선택해야 합니다. 결국 야곱은 베냐민을 보냅니다. 14절 후반부를 보십시오. ‘내가 자식을 잃게 되면 잃으리라’라고 말합니다. 얼마나 비장한 고백인지 모릅니다. 마치 에스서가 왕 앞에 나가면서 ‘죽으면 죽으리라’는 고백과 닮아 있습니다. 


1. 빼앗고 다시 돌려주시는 하나님


우리는 43장을 통해 빼앗고 다시 돌려 주시는 하나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야곱은 베냐민과 다른 가족들을 분명히 생각했을 것입니다. 지금까지는 철저히 베냐민만을 싸고 돌았습니다. 그런데 이제 베냐민을 주님의 품에 내려 놓습니다. 마치 모세의 부모가 더 이상 키울 수 없자 갈대 바구니에 역청을 발라 나일강에 흘러 보내듯 주님께서 책임져 주시라고 애굽으로 떠나 보냅니다. 그러나 베냐민은 죽지 않습니다. 다시 돌아올 것입니다. 베냐민만 돌아오는 것이 아니라 그토록 사랑했던 요셉도 살아서 만나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창세기 22장으로 돌아가 아브라함이 얼마나 위대한 믿음의 사람이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토록 사랑했던 아들 이삭을 제단에 바치라고 할 때 아브라함은 ‘아멘’하고 삼일길을 걸어 모리아산으로 올라가 하나님께 이삭을 바쳤습니다. 이제 야곱도 자신의 욕심와 욕망을 내려 놓고 베냐민을 내려 놓습니다. 바로 이 때, 새로운 역사가 시작됩니다. 


2. 유다 책임을 지다.

두 번째는 유다가 전면에 나서기 시작했다는 점도 유의하여 봐야합니다. 유다가 야곱이 베냐민을 내어 놓지 않자 모든 형제들을 대신하여 야곱에게 직언을 합니다. 다음 장인 44장으로 넘어가면 다시 요셉 앞에서 유다가 베냐민을 끌어안고 자신의 생명을 내어 놓습니다. 요셉은 유다의 말을 듣고 자신이 요셉임을 밝힙니다. 아무도 말하지 않을 때, 아무도 책임지지 않을 때 유다는 자신의 목숨과 자녀들의 목숨을 담보로 모든 문제를 끌어안고 짐을 집니다. 우리는 후에 왜 유다 지파가 이스라엘을 주도하게 되며, 예수님께서 유다지파를 통해 태어나는지를 가늠할 수 있습니다. 

3. 베냐민을 보고 우는 요셉

마지막으로 요셉은 베냐민을 보고 펑펑 눈물을 흘립니다. 30절을 보십시오.
“요셉이 아우를 사랑하는 마음이 복받쳐 급히 울 곳을 찾아 안방으로 들어가서 울고”
요셉은 무쇠도 아니고 기계도 아닙니다. 그냥 연약한 한 젊은 남자일 뿐입니다. 눈물을 흘릴 줄 아는 사람. 그가 바로 요셉입니다. 이렇에 요셉이 약합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그런 요셉을 기꺼이 사용하셔서 위대한 일을 행하십니다. 요셉의 위대함은 요셉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요셉을 사용하시는 하나님께 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