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ble Note/시편Psalms

시편 1편

by 하늘땅소망 2020. 4. 20.

[시편묵상] 시편 1

본문읽기

개정개정 시편1편

1 복 있는 사람은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아니하며 죄인들의 길에 서지 아니하며 오만한 자들의 자리에 앉지 아니하고

2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

3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철을 따라 열매를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가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하리로다

4 악인들은 그렇지 아니함이여 오직 바람에 나는 겨와 같도다

5 그러므로 악인들은 심판을 견디지 못하며 죄인들이 의인들의 모임에 들지 못하리로다

6 무릇 의인들의 길은 여호와께서 인정하시나 악인들의 길은 망하리로다

70인경(LXX)

1 μακριος νρ ς οκ πορεθη ν βουλῇ ἀσεβν καὶ ἐν δῷ ἁμαρτωλν οκ στη καὶ ἐπκαθδραν λοιμν οκ κθισεν

2 ἀλλ' ἢ ἐν τνμκυρου τθλημα ατοκαὶ ἐν τνματομελετσει μρας κανυκτς

3 καὶ ἔσται ς τξλον τπεφυτευμνον παρτς διεξδους τν δτων τν καρπν ατοδσει ν καιρατοκατφλλον ατοοκ πορρυσεται καπντα σα ν ποικατευοδωθσεται

4 οχ οτως οἱ ἀσεβες οχ οτως λλ' ἢ ὡς χνος ν κριπτεῖ ὁ ἄνεμος ππροσπου τς γς

5 διτοτο οκ ναστσονται σεβες ν κρσει οδὲ ἁμαρτωλοὶ ἐν βουλδικαων

6 ὅτι γινσκει κριος δν δικαων καὶ ὁδς σεβν πολεται

Psalm 1 Aleppo Codex

[시편 주해]

시편 1편은 시편을 여는 문의 역할을 한다. 6절이란 짧은 단어지만 인생의 모든 것을 포괄한다. 의인과 악인을 구분하며 그들의 운명이 어떻게 될 것인가를 보여준다. 세상 어디에 내 놓아도 부족함이 없는 시다. 1편은 놀랍게도 히브리어 첫 자인 알렙으로 시작하며 마지막 절은 히브리어 끝 자인 타우로 마친다. 인생의 시작과 끝은 알파벳으로 보여주고 있다. 시내와 나무, 열매와 쭉정이 등의 비유는 율법을 따라 사르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을 잘 드러내주는 문학 장치이다. 1편은 지혜시에 속하면 인생의 참된 지혜가 무엇인지 알려 준다. 지혜는 율법(토라)을 묵상하고 그대로 살아가는 삶이다. 이러한 삶이야말로 진정한 행복과 삶의 열매를 맺게 하며 생명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토라송에 속한다. 1519119편은 '토라시편'에 속한다.

 1절 복 있는 사람은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아니하며 죄인들의 길에 서지 아니하며 오만한 자들의 자리에 앉지 아니하고

1절은 감탄사로 시작한다. 한글번역을 충분히 감탄사를 표현하지 못한다. ‘! 복이는 자여로 번역하면 더 좋지 않을까. 70인역은 μακριος로 번역하는데 이 표현은 마태복음의 산상 수훈에서 반복적으로 사용된 단어이다. 마태복음은 시편1편의 70인역에서 그대로 차용함으로 말씀이신 그리스도를 강조하기 위한 의도일 수 있다. 김정우는 '복이 있다''어떤 사람이 이상적인 삶을 산다는 것을 선포하거나 서술하는 형식'이라고 말한다. 즉 감탄사로는 보기 어렵다는 말이다. '행복하다'로 번역하고 싶어 한다. 즉 지금 행복한 상태에 있는 사람을 설명하려는 의도이다. 그러나 필자가 보기에 시편의 시작은 서술이기보다 확고한 선언 또는 감동적인 고백이라고 본다. 

악인 죄인 오만한 자 세 단어는 복수형태이지만 단수로 번역하는 것이 옳아 보인다. 그러나 그것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악인의 복수형은 '모든 악인' 또는 그들이 저지르는 모든 죄를 포괄하기 때문이다.

세 용어와 세 단어는 반복인 동시에 점진적 상태에 대한 반복이다. (아짜트)는 모략이나 모임의 뜻이다. 여러 사람들의 말들인 것을 감안하여 임승필은 '결의'라고 했으며, 다후드는 '회집'으로 본다. 쿰란 문세어 이 단어가 '(악인과의) 교제'인 것을 감안하면 한 사람이 악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것을 마음에 둔 상태인 것으로 추측할 수 있습니다. 멸망의 길로 나아가는 사람의 첫 번째 특징은 악한 말들, 또는 악한 사람들의 말들을 귀로 듣고 그것을 마음에 담아 둔다는 것이다. 사람이 다른 사람의 말을 주의하여 듣고 마음에 담아 두는 행위는 다른 말들에 비해 높은 가치를 갖는 것을 의미하며, 그대로 따라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뜻이다.

죄인의 길에 선다.는 표현은 습관을 말한다. 악인은 벌써 그 행위를 여러 번 반복했고, 이제 습관이 되었다는 뜻이다. ‘선다’는 표현은 ‘멈춘다’의 뜻이 아니라 ‘계속 동일한 길을 걷는다’는 뜻이다. 멸망의 길로 접어드는 두 번째는 특징은 악한 자들의 행위를 마음에 두고 그것을 직접 실천해 보는 것이다. 그의 모범은 악이고, 나쁜 짓들이다. 그것들이 몸에 배어 고치기 힘든 상황이 되었다. 악을 흉내 내는 것은 악이다. 악인의 편을 드는 것도 악이다. 악에 중독된 사람들, 악에 길들여진 사람들이다. 그들은 악을 좋아하고, 그것에 자신을 내 던진 사람들이다. 

오만하다는 표현은 조롱하다는 뜻이다. 자리에 앉다는 말은 통치하다는 뜻이다. 루터는 자리를 ‘공적인 관직’으로 이해했다. 김정우는 ‘완성’이란 표현을 사용한다. 결국 자리에 앉다는 표현은 더이상 돌이킬 수 없는 상태에 이른 것을 뜻한다. 자신이 신이 되는 것처럼 다른 사람들은 조롱한다. 즉 판단하고 비아냥거리는 것이다. 

처음에는 귀를 사용하여 듣는다. 두 번째는 발을 사용하여 걷는다. 세 번째는 몸 전체를 사용하여 앉는다. 크레이키는 '인간의 성품과 행위가 타락해 가는 세 가지 단계'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그는 더 이상 돌이킬 수 없을 것이다. 복있는 자는 이러한 악인이 가는 길을 걷지 않는다. 그는 귀를 더러운 꾀를 들려주는 조언에 기울이지 않을 것이다. 그는 발을 악인들의 길에 걷지 않을 것이다. 그의 몸을 타인을 비판하고 조롱하는 데 사용하지 않는다. 세 가지 종류의 명칭과 동사는 점진적이며, 체화되는 과정이다. 의인은 이러한 세 동사에 대해 부정한다. 그것들은 아니다. 진심으로.. 그렇다면 그는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2절에서 그것을 밝힌다.

2절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

2절은 1절의 역전이며, 역치(易置)이다. ‘오직’은 영어의 ‘but’의 개념보다는 ‘오로지’라는 뜻이 더 어울린다.(김정우) 그는 오로지 여호와의 율법(토라)에 즐거워한다. 1절에도 분명 악인은 꾀를 듣고 즐거워했을 것이다. 그러나 시편기자는 ‘즐겁다’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2절에서 여호와의 토라를 즐거워하다고 고백한다. 그는 마음으로 여호와의 법을 즐거워한다. 

그는 즐거워할 뿐 아니라 묵상한다. 묵상하다의 ‘하가다’의 원의는 입술로 ‘중얼거리다’는 뜻이다. 율법을 읽는 것을 말하며, 반복하고 되네이는 것을 말한다. 누가 보지 않아도, 보고 있어도 그는 계속 율법을 뇌네인다. 왜냐하면 마음 깊이 여호와의 법을 즐거워하기 때문이다. 즐거워한다는 말은 ‘반응하다’는 뜻이다. 그 사람이 누구인가 알기 위해서는 그가 무엇을 하는데 시간을 투자하고, 무엇을 사는데 돈을 사용하는가를 보면 알 수 있다. 그는 여호와의 율법을 묵상하는데 시간을 투자하고 그곳에서 즐거움을 찾고 있다. 그의 행복은 여호와의 율법을 중얼거리는 것이다.

주야는 문자적으로 밤과 낮을 말하지만 끊임없이 쉬지 않고 계속하여 묵상한다는 뜻이다. 그것이 너무나 즐겁기 때문이다. 여호와의 율법을 묵상하면 마음이 즐겁고 행복하여 그것을 그만 둘 수가 없는 것이다. 악인들이 악을 따르고, 행하고, 타인을 조롱할 동안 의인은 율법을 읽고, 묵상하고, 실천하는데 시간을 사용한다. 이것이 그의 본심이다. 이 얼마나 놀라운 고백인가. 우리는 어디에 시간을 보내며 무엇에 물질과 돈을 사용하는가. 핑계댈 필요 없다. 시간과 물질을 사용하는 곳이 ‘나’다. 

3절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철을 따라 열매를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가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하리로다

3절은 2절의 결론이다. 그는 시냇가의 심은 나무와 같다. ‘심은’의 원뜻은 옮겨 심져진 나무라는 뜻이다. 누군가에 의해 의도적으로, 목적과 계획을 가지고 그 나무를 물가에 심은 것이다. 얼마나 적절한 표현인가. 우연히 그렇게 된 것이 아니다. 포도나무는 주인에 의해 포도원으로 옮겨 심겨진다. 울타리를 쳐서 보호해야 한다. 좋은 포도가 열리도록 가치 치기도하고, 북도 돋아주고, 거름도 준다. 해충도 쫓아내 준다. 물가에 심겨진 나무와 같다. 물가에 심겨진 나무는 기근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하늘을 보면 언제 비가 오나 걱정하지 않는다. 언제나 물이 곁에 있기 때문에 그곳에서 양분과 물을 흡수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이란 강가에 뿌리 내린 성도들의 삶이 바로 그런 삶이다. 세상이 아무리 기근이 와도 하나님의 말씀에 깊이 뿌리 내린 사람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말씀이 곧 생명의 강이다. 요셉을 보라. 기근이 올 때 애굽에만 양식이 쌓여 있었다. 왜 일까? 하나님의 계시를 받고 그대로 실천한 요셉이 있었기 때문이다. 말씀이 생명이고, 말씀이 행복이다.

그의 잎사귀는 마르지 않는다. 마음껏 펼쳐 나간다. 가나안에서 잎은 그늘을 제공한다. 쉼을 주고 행복을 준다. 그가 하는 일이 모두 형통한다. 물가의 나무는 걱정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대로 살아간다. 그리스도인들은 예수의 말씀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면 얼마든지 무엇이든지 다 할 수 있다. 

4

악인들은 그렇지 아니함이여 오직 바람에 나는 겨와 같도다

악인들은 그렇지 않다단호하게 선언한다. 3절에서 의인의 형통을 이야기한 다음 악인은 절대 의인들처럼 형통하지 않다고 강하게 선언한다. 의인은 시냇가에 심겨진 나무와 같지만 악인들은 바람에 나는 겨와 같다. 겨는 알곡이 없는 빈껍데기이다. 이곳에서 바람은 환란과 풍파이다. 어려움이 생길 때 악인은 날려 갈 것이다. 하나님의 심판은 마침내 드러날 것이다. 추수할 때 곡식을 바람에 날린다. 쭉정이는 바람을 타고 멀리 날아가지만 알곡은 바로 발 아래로 떨어져 쌓인다. 종말에 일어날 심판이 아직 시작되지 않았음을 말한다. 종말은 믿음으로 봐야하며, 인내로 살아가야 한다.

5

그러므로 악인들은 심판을 견디지 못하며 죄인들이 의인들의 모임에 들지 못하리로다

5절부터는 결론이다. 먼저 악인의 결말을 보여준다. 악인들은 심판을 견디지 못한다. 바람이 불어 겨가 날아가듯 죄인들은 하나님의 심판의 바람에 날려갈 것이다. 악인들은 가볍다. 가벼움은 물리적 가벼움이 아니라 영적 가벼움이다. 영적 가벼움은 가치 없음이며, 삶의 무의미다. 혼란의 폭풍이 불 때 말씀으로 채워진 사람들은 흔들리지 않는다. 그러나 악인들은 어떤가? 무겁지 않고 가치 없고 무의미하다. 그들은 바람이 불 때 멀리 날려 간다. 하나님으로부터 멀리멀리 떨어져 나갈 것이다.

의인들의 모임은 하나님께서 인정하신 곳이며, 신약적으로 말하면 교회이다. 악인들은 하나님 밖에 거할 것이며 버려질 것이다. 그러나 의인들은 하나님의 품에 있을 것이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모임에 참석할 것이다.

6

무릇 의인들의 길은 여호와께서 인정하시나 악인들의 길은 망하리로다

6절은 5절의 대한 결론이자 1편의 결론이다. 저자는 의인의 승리 또는 악인의 패망의 근거는 여호와께서 인정하시는 것이냐 그렇지 않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한다. 시제를 주의해보자. 현재형이 아니라 미래형이다. 아직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시인은 확신한다. 하나님께서 역사의 주관이기 때문이다. 포로적 상황에서 시편을 읽어야 하는 이유이다. 

이제 시편의 문이 열렸다. 의인들은 흥황할 것이나 악인들은 멸명할 것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