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대근동역사와 신화

수메르(Sumer)의 역사(1) 선사시대(B.C 5500-2900)

by 하늘땅소망 2020. 4. 2.

수메르(Sumer)의 역사(1) 선사시대(B.C 5500-2900)

 

역사 시간에 인류의 4대 문명을 배운다. 메소포타미아 문명, 이집트 문명, 황하문명, 이집트 문명이다. 그 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문명은 메소포타미아 문명이다. 메소포타미아는 티그리스트 유프라테스 강과 그 주변을 중심으로 일어난 문명을 말한다. 비옥한 초승달지역으로 불리는 이곳은 최초 인류가 자리 잡은 곳이며 가장 오래된 문명과 신화가 깃든 곳이다.

 

수메르 문명과 역사 중요한 이유는 성경 속에 등장하는 수많은 우상들의 기원이 수메르이기 때문에, 갈대아 우르에서 아브라함이 소명을 받았기 때문이다. 수메르는 문명을 빼놓고 구약 성경을 온전히 이해하기는 불가능하다. 필자는 수메르 역사와 문명, 그리고 역사를 간략하게 살펴봄으로 구약 성경을 쉽게 하도록 돕고자 한다.

 

수메르 역사 개요

 

수메르 역사는 선사시대와 초기 왕조시대, 아카드 왕조 시대, 수메르 3왕조 시대, 이신-라르사 시대, 대제국들의 시대로 구분할 수 있다. 모든 시대는 B.C.(기원전)이다.

 

선사 시대(5500?-2900)

초기 왕조 시대(2900?~2350?)

아카드 왕조 시대(2350?~2150?)

우르 제3왕조 시대(2150?~2000?)

이신-라르사 시대(2017-1893)

대제국들의 시대(1894-539)

 

성경의 우산들을 연구하기 위해서는 수메르 신화를 살펴봐야 한다. 이시기는 선사시대와 우르 제3왕조 시대가 매우 중요하다. 물론 아카드 이후 시대는 이전 시대의 신화를 변형시키고 발전시킨 것에 불과한 것이다. 아브라함이 소명을 받고 우르를 떠난 시기는 아카드 왕조 말기와 우르 3왕조 시대 어느 시기로 본다.

 

1) 선사 시대(?-2900)

 

모든 역사를 수메르에서 시작되었다. 18세기부터 시작된 고고학을 통해 신화의 시대가 역사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앗수르와 아카드의 발견, 그리고 수메르의 발견은 지금까지의 인식을 바꾸어 놓았다. 단지 신화로만 취급했던 사건들이 고고학을 통해 실제로 존재한 것이 드러난 것이다.

 

(1) 우바이드기(5000-4000)

Ubaid period

 

1919년 대영박물관과 펜실베니아박물관의 합동조사단에의해 이라크 남부 텔 알우바이드에서 수메르 시대의 유물들이 발견되었다. 벽돌로 된 집들과 신전, 도자기 등이 나왔다. 유물들은 청동기 시대인 5000-4000년의 것으로 추정된다. 메소포타미아 하류에 자리한 이곳은 에리두, 우르, 우르크 등이 근처에 자리한다. 이 시기는 수메르의 정체성이 불명확하다. 몇 번이 발굴이 이루어지면서 이 지역의 유물들은 수메르 문명 초기 단계로 알려진다. 수메르 문명이라고 확정 짓기 어려운 부분이 많아 그냥 ‘우바이드(Ubaids)’로 부른다.

 

농업과 목축을 병행한다. 유프라테스 강과 걸프만에서 어업에 종사한다. 관개시설이 발견된 것으로 보아 농업이 무척 발달한 지역이었다. 중앙집권적인 권력은 없었다. 부족이나 작은 소도시 형태로 존재했다.

 

(2) 우르크기(4000-3200)

 

우루크라는 도시를 중심으로 세력이 형성된 시기이며, 도시가 발달한 시기다. 우루크는 우누그, 와르카, 에렉 등의 이름으로도 불린다. 가장 초기의 수메르 문명에 속한다. 창세기 10-11장에 기록된 도시들과 상관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시대의 특징은 이전 시대와는 다르게 급격하게 도시화가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이 시기에 지어진 우르크의 하얀 신전 지구라트는 도시화의 특징이 두드러진다. 이 시기부터 수메르는 주변의 어떤 지역이나 부족보다 월등한 기술과 문명을 자랑한다. 한 마디로 ‘도시 혁명’ 본격적으로 이루어진 시기다.

 

지구르트(Ziggrrat)는 계급의 발생과 사회적 분업 현상이 급격하게 일어났을 보여준다. 또한 범신론적 특징이 강했던 초기보다 신화적 요소가 강하게 드러난다. 아마도 특별한 신에 대한 숭배 사상은 왕권을 정당화하고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이데올로기로 보인다.당시 지어진 가장 유명한 신전은 ‘하얀 사원(Whate Temple)’로 불린다. 이 신전은 당시 가장 큰 신이었던 아누(Anu)에베 바쳐진 것이다. 지구라트라는 말은 ‘놋이 솟아오른 물체’란 뜻이다. 이 때의 문자는 그림과 거의 흡사한 상형문자이며 사제들만 사용했다.

sumerian white temple

 

(3) 젬뎃 나스르기(3200-2900)

 

우르크기와 다르지 않으나 도시화가 더욱 확장된 시대이다. 우르크 외에도 슈루팍, 에순나, 키쉬, 우르 등의 도시들이 형성되었다. 석기시대가 거의 끝나고 청동기 시대가 본격화되었다. 이 시기는 창세기 6-10장까지 이어지는 노아의 홍수 사건이 일어난 때가 아닌가 추측된다. 하지만 여러 정황상 노아의 홍수 사건은 훨씬 이전에 일어났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 고고학 발굴에 의하면 이 시기의 유물이나 건물들에서 홍수의 흔적이 나타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