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간 및 주제 도서/신학과목회

성서 속의 물건들, 식물들, 동물들 셋트

by 하늘땅소망 2020. 3. 3.
728x90
반응형

성서 속의 물건들, 식물들, 동물들 셋트

성경은 읽으면 읽을수록 매력적인 책입니다. 처음 성경을 읽을 때는 내용을 알고 싶어서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갈수록 단지 내용만으로 부족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그래서 읽기 시작한 것인 교리서적들이었습니다. 성경을 조직신학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보는 것이었습니다. 많은 시간을 신론에 맞는 성경 구절을 찾고, 삼위일체 관련 구절을 찾아 논증하듯 공부했습니다. 그러다 최근 들어 성경적 지식은 쌓였는지 모르지만 웬지 모를 허탈감이 들었습니다. 내가 성경을 잘못 읽은 것일까? 아니면 내가 신앙생활을 잘못한 것일까? 고민하고 또 고민했습니다. 그러다 신학교를 다니며 듣고 또 들었던 내용이 귀를 울렸습니다. 성경은 시와 산문으로 된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특히 히브리어로 기록된 많은 본문은 시로 된 것이었습니다. 또한 구약 율법의 핵심인 모세 오경의 상당 부분이 율법이 아닌 이야기로 기록되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그제 서야 제가 성경은 성경대로 읽기 않고 선입관을 갖고 수단화 시켰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성경을 읽기가 아닌 듣기또는 당시의 상황 속에서 공감하기의 관점에서 다시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성경의 이 발견된 것입니다. 예를 들어 볼까요? 사사기에 보면 기드온의 아들 중 한 명인 아비멜렉이 세겜 사람들과 비류들과 연합하여 다른 형제들을 다 죽입니다. 그런데 오직 한 명, 요담만이 살아남습니다. 살아서 도망가면서 그리심산 꼭대기에서 나무들의 비유를 들려 줍니다. 그 때 아비멜렉을 빗대어 말한 나무가 가시나무입니다. 이 가시나무는 히브리어로 아타드입니다.

그 나무의 열매는 사실 거의 식용으로 쓰지 않고, 쓸모 있는 목재를 생산하지도 않으며, 심지어 듬성듬성하고 아주 작은 잎들이어서 좋은 그늘도 제공하지 못한다. 아타드는 가시가 있는 나무이지만, 그 사실이 비유에서 어떤 중요한 의미가 있는지는 분명지는 않다. 만약 그 나무가 아비멜렉을 묘사한 것이라면, 대다수의 독자들은 아마고 그가 가시처럼 날카로운 인물이었음에 동의할 것이다.”[성서 속의 식물들 중에서]

[이미지출처][각주:1]

요담이 아비멜렉을 가시나무(아타드)에 빗댄 이유는 분명합니다. 그것은 쓸데없다는 것과 가시나무처럼 괴팍한 성경의 소유자라는 것입니다. 결국 세겜 사람들은 아비멜렉과 등을 지고 서로 원수가 되어 죽고 죽이는 관계가 되고 맙니다. 이처럼 성경은 많은 은유와 비유, 그리고 상징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헤롯에게 여우라고 말한 이유는 그의 간교한 성격이 여우와 닮았기 때문입니다. 이스마엘과 에서는 들나귀들짐승에 비유하는 것은 길들여지지 않는 악한 심성을 의미합니다. 이번에 구입한 [성서 속] 셋트는 성경은 깊이 풍성하게 이해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최고의 선물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저자/역자 : 레이 프리츠,로버트 쿱스,에드워드 R. 호프/권성달  | 출판사 : 갓피플
판매가 : 58,500원52,650원 (10.0%, 5,850↓)
* 세계성서공회연합회 출판, 대한성서공회 번역* 성서 속의 물건들을 크게 10가지 범주로 분류하고, 다시 440여 항목으로 세분* 물건과 관려된 성경구절 소개, 생김새와 쓰임새 설명, 번역상의 논의 및 번역상의 문제점에 대한 가능한 해결책 제시* 성서를 깊이 있게 연구하고자 하는 목회자, 신학생, 평신도에세 유용한 주석적 정보와 내용의 이해를 돕는 그림, 사진 다수 수록(400여장)<물건의 10가지 범주>1. 직업   2. 전쟁  3. 건물과 구조물  4. 종교  5. 집안 살림살이  6. 의류  7. 음악  8. 운송  9. 먹을 것과 마실 것  10. 신변 소품들대한…[더보기▶]


  1. http://www.terrain.net.nz/friends-of-te-henui-group/weeds-by-scientific-names/boxthorn-lycium-ferocissimum.html [본문으로]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