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회칼럼

리플리 증후군(Ripley Syndrome)

by 하늘땅소망 2019. 6. 4.
728x90
반응형

리플리 증후군(Ripley Syndrome)

 

자신이 꿈꾸는 어떤 대상을 자신으로 착각 또는 속여 살아가는 증상이다. 거짓을 말하면서도 전혀 거리낌을 갖지 못한다. 탁월한 언벽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사람들이 쉽게 속는다. 

 

리플리 증후군(Ripley Syndrome)이란 자신의 현실을 부정하면서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허구의 세계를 진실이라 믿고 상습적으로 거짓된 말과 행동을 반복하는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뜻하는 용어이다. 미국의 소설가 퍼트리샤 하이스미스가 지은 소설 《재능 있는 리플리 씨》(The talented Mr. Ripley, 1955)에서 처음으로 사용됐고 '리플리 병'이나 '리플리 효과'라고 불리기도 한다. 실제로 그 소설 속 주인공인 톰 리플리와 유사히 말하고 행동하는 실제 사례가 빈번히 나타나서 리플리 증후군이 20세기 후반부터 정신병리학자들이 연구할 대상으로 떠올랐다. 리플리 증후군을 의학계에서는 '공상허언'이나 '병적허언'이라고 부른다. 공상허언이란 허언을 지어내 떠벌리면서도 자신도 철썩 같이 믿는 증상으로 병적허언 중에 극을 관람하듯이 가장 인상 깊은 형태를 뜻한다. 한편, 심리학 분야에서는 리플리 증후군과 비슷한 형태를 작화증·허담증·공화증이라고 규정하기도 한다. 없었던 일을 있었다고 확신하고서 말하거나 일어났던 일을 위장하거나 왜곡하는 체내의 상태와 외부 환경의 변화에 반응하고 적응하는데 관여하는 신경조직으로 이루어진 기관과 관련된 신경증·정신병·뇌중풍·신경통·척수염 따위에 관계된 증상인 작화증의 특징을 보면, 자신의 망상을, 정상을 벗어나 불건전하고 과장되게 로정하며 사실을 오해하고 왜곡하며 사실에 자신의 공상을 덧붙이는데 알츠하이머나 해마 병변이나 알코올중독으로 뇌에 이상이 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이 작화증은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바를 허구로 메꾸기 때문에 자신의 거짓 기억을 진실로 믿는다는 점에서 단순히 거짓말하고 자신이 거짓말한다는 사실을 자각하는 리플리 증후군과는 다르다. 최근 리플리 증후군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의 형태가 개인의 단순한 거짓말로 끝나지 않고 다른 사람들에게 돈이나 정신에 관계된 해를 끼치는 사례가 많아진다.[출처 위키백과 리플리 증후군]

 

https://1boon.daum.net/jobsN/5cf0f09eed94d20001d15a5c

 

교수가 주례까지… 4년간 서울대 다닌 법대생 알고보니

상속녀부터 명문대생까지··· 대중 깜빡 속인 이들의 정체

1boon.kakao.com

 

허언증, 리플리 증후군은 비슷한 증상이다. 

http://www.vogue.co.kr/2018/09/04/166259/

 

영화 <리플리> 속 허언증, '리플리 증후군' | 보그 코리아 (Vogue Korea)

영화 속 병적인 허언증에 대하여.

www.vogue.co.kr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