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팡......세

다이몬(daimon) , 내면의 목소리? 아니면 현자

by 하늘땅소망 2019. 4. 1.

다이몬(daimon) 


소크라테스는 다이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라고 한다. 다이몬은 내면에서 들려오는 양심의 소리다. 그런데 에라스무스는 다이몬이 현자라고 말한다.(우신예찬) 

성경에서 양심은 모호하다. 절대적인 판단 기준은 아니지만,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판단의 가치를 가질 때 양심은 쓸모가 있다.  일단 바울이 사용한 '양심'의 표현들을 살펴 보자.


로마서 9:1

내가 그리스도 안에서 참말을 하고 거짓말을 아니하노라 나에게 큰 근심이 있는 것과 마음에 그치지 않는 고통이 있는 것을 내 양심이 성령 안에서 나와 더불어 증언하노니

롬 9:1에서 바울은 양심이 '성령과 함께 증언한다'는 표현을 사용한다. 양심은 성령은 아니지만 성령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러한 맥락에서 바울은 양심을 중립적인 어떤 것이기 보다 바르고 옳은 무엇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양심의 기능은 롬 13:5에서도 여전히 동일하다.

 로마서 13:5
그러므로 복종하지 아니할 수 없으니 진노 때문에 할 것이 아니라 양심을 따라 할 것이라 


고린도전서 8:7로 가보자. 이곳에서는 우상 숭배로인해 '양심이 약해지고 더러워졌다'고 말합니다. 그렇다면 양심은 절대 중립적 상태이거나 변화가 불가능한 것이 아니나 인성처럼 타락하고 변화활 수 있는 것이 된다. 디모데전서 1:19에서도 '양심을 버렸다'는 표현을 통해 양심이 가진 기능 자체가 불완전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고린도전서  8:7

그러나 이 지식은 모든 사람에게 있는 것은 아니므로 어떤 이들은 지금까지 우상에 대한 습관이 있어 우상의 제물로 알고 먹는 고로 그들의 양심이 약하여지고 더러워지느니라

고린도전서  10: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은 것은 무엇이든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디모데전서 1:19 믿음과 착한 양심을 가지라 어떤 이들은 이 양심을 버렸고 그 믿음에 관하여는 파선하였느니라

 

또 다른 곳에서는(딤전 3:9, 딛 1:15)에서는 양심이 깨끗해야 믿음과 합치할 수 있다고 말한다. 양심은 마음 깊숙한 곳에 자리한 그 어떤 것이지만 완전하지 않다. 어떤 양심을 바르고 옳지만, 어떤 양심은 더렵혀졌고 악하다. 반대로 착한 양심은 믿음과 함께 한다.(예를 들어 딤전 1:19)

 

디모데전서 3:9

깨끗한 양심에 믿음의 비밀을 가진 자라야 할지니


디도서  1:15

깨끗한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깨끗하나 더럽고 믿지 아니하는 자들에게는 아무 것도 깨끗한 것이 없고 오직 그들의 마음과 양심이 더러운지라

 

양심은  영혼의 소리다. 하지만 완전한 것이 아니다. 착하고 바른 양심을 가질 때 온전한 믿음과 하나될 수 있다.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