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달빛

by 하늘땅소망 2018. 4. 11.

달빛


어느 날 밤. 달빛이 휘 엉 찬란한밤.

갑자기 방을 나섰다. 

밤인데 밝다.

조용히 걸었다.

보름달이 중천이다.

그렇게 한 참을 걷다 

집에 들어 왔다.

달빛이 방까지 따라온다.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은 흐른다  (0) 2018.05.31
봄이 오면 벚꽃이 핍니다  (0) 2018.04.14
달빛  (0) 2018.04.11
벚꽃은 아직 지지 않았다  (0) 2018.04.08
보험을 해지하다  (0) 2018.03.28
또 하루를 살면서  (0) 2018.03.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