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고양이 메리

by 하늘땅소망 2018. 3. 7.

고양이 메리


어제 아내와 상삼 마을에 들렀다. 고양이 메리를 보러 갔다. 주인 아줌마는 이 녀석을 메리라 부른다. 메리의 역사를 몰라서 그러나? 메리는 개 이름인데...

영국역사를 몰라도 메리는 메리다. 문제는 메리가 여성인데 요녀석은 수컷이라는 것.


그런들 어떠랴? 


이 녀석은 메리인걸.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살아가는 이유  (0) 2018.03.21
하루를 산다는 것  (0) 2018.03.16
고양이 메리  (0) 2018.03.07
천재와 바보는 무엇을 보는가?  (0) 2018.02.21
하루가 밀려 들어온다  (0) 2018.02.07
아내의 미장원  (0) 2018.02.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