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팡......세

관계의 상대성

by 하늘땅소망 2018. 2. 5.

관계의 상대성 

내가 친하다고 생각했던 사람이 나를 멀리 대한다. 

내가 친하지도 낯설지도 않은 사람이 엄청 친한척한다. 

사람마다 친밀도가 다르다.  

표현의 방법이 다른 것일까? 


관계는 상대성이다. 

어느 날 친하다고 생각한 0에게 사소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그가 부담스러워하면서 왜 그런 것까지 들어야 하느냐고 따지는 듯하다. 그제야 알았다. 0은 사소한 것을 털어놓을 만큼 나를 친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어느 날 얼굴만 알고 지내는 0을 만났다. 가볍게 안부만 물었는데 십여 분을 이야기한다. 아주 사소한 이야기를. 약간 부담스러웠다. 난 아직 그를 친한 사람으로 생각해 본 적이 없는데 사소한 이야기를 하다니. 사소한 이야기는 친한 사람끼리 하는 것이다. 

누군가와 친밀한 정도를 알고 싶다면 아주 사소한 이야기를 해보라. 그럼 어느 정도인지 곧 알게 된다. 

문득 

인간은 자연에서 가장 연약한 하나의 갈대에 불과하다. 그러나 생각하는 갈대이다.  

블레이즈 파스칼 <팡세> 을유, 115 

박수근 <귀로>


'팡......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수하시는 하나님  (0) 2018.02.23
전도하지 않아서 교회 성장 없다.  (0) 2018.02.10
관계의 상대성  (0) 2018.02.05
입술의 열매를 창조하는 자 여호와  (0) 2018.02.05
사 57:15  (0) 2018.02.05
부자 아버지, 가난한 성도  (0) 2018.02.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