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ble Note/마태복음

[마태복음 묵상] 5.소명자에게 은혜를 주시는 하나님

by 하늘땅소망 2017. 10. 27.

[마태복음 묵상]

5.소명자에게 은혜를 주시는 하나님

3:13-17

1. 묵상 글

이 때에 예수께서...”

하나님의 나라는 갑자기 출몰합니다. 기대하지 않았고, 상상하지 않았던 일이 갑자기 일어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 모든 일을 계획하시고 준비하셨습니다. 분주한 사람들의 일상은 하나님의 나라를 기억하지 못합니다. 그들은 지금 여기의 생존에 집착하여 본질적인 영원을 기억하지 못합니다. 예수님은 때가 되어 갈릴리에서 요단강에 내려옵니다. ‘요한에게 세례를’(13) 받기 위해서입니다. 세례는 사람으로서 자기 인식입니다. 하나님이 사람으로 성육신하시어 율법 아래에 자신을 낮추셨습니다. 어떤 신학자는 예수님의 세례식을 공식적인 사역을 위한 대관식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이제 침묵하시던 예수님께서 세상으로 나아오십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대관식은 화려하지도 않았고, 환호하는 군중의 무리도 없었습니다. 홀로 담담하게 세례 요한에게 나아가 세례를 받으십니다. 아무도 생각지도 못한 이 때에말입니다.

요한이 말려 이르되

유일하게 하나님 나라가 임박하게 임하고 있음을 아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의 이름은 요한입니다. 그는 예수님의 세례 받으시려는 모습에 당황합니다. 이것은 가당치 않는 일이라고 합니다. 오히려 자신이 그 세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요한은 말렸습니다. 그러나 그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예수님을 세례를 받고 공식적인 사역을 시작합니다. 요한의 거절 속에는 예수라는 사람 속에 깃든 신성의 경이로움이 담겨있습니다. 요한의 말림과 베드로의 말림(16:22)은 완전히 다른 것입니다. 요한은 겸손에서 나온 것이었다면 베드로의 말림은 탐욕에서 나온 것입니다. 예수님은 요한을 설득했고, 베드로는 책망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사람의 방식으로 이해하기 힘듭니다. 사람들은 갑작스러운 하나님의 일하심에 놀라 뒤로 물러납니다. 어떤 사람은 겸손함으로 물러나고, 어떤 사람은 교만함으로 물러납니다.

우리가 이와 같이 하여

하나님은 홀로 일하지 않으십니다. 사람을 세워 일하십니다. 사람은 신이 아니기에 완전하지 않습니다. 실수하고 오류가 있으며, 연약하여 죄를 짓기도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러한 사람을 사용하시기를 기뻐하십니다. 하나님의 섭리는 인간의 약함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모호함과 왜곡들이 난무하는 세상이지만 전능하신 하나님은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십니다. 소명자는 자신의 연약함에 주눅 들지 말고 선하신 하나님을 신뢰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궁극적으로 이 땅에서 구속 사역을 완성하실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으로, 사람들 속에서 자신의 사역을 오류 없이 완성해 나가십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할 때 부르심의 소명을 굳게 잡고 나아가야 합니다.

하늘이 열리고

하늘은 하나님의 보좌입니다. 마태는 주기도문 속에 하늘에 계신 아버지로 소개합니다. 마태복음 13장에서도 하늘이 연속적으로 반복됩니다. 유대인 독자를 위해 마태는 하늘이 열리는 장면을 소개함으로 하나님 나라의 임재를 직접적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하늘이 닫힌다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닫히는 것이고, 하나님이 열리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열리는 것입니다. 세례식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가 열리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예수님을 통해 부어진다는 것을 말합니다. 하나님은 예수님 홀로 일하도록 내버려 두지 않으십니다. 예수님의 사역에 은혜를 부어 주심으로 사역을 온전히 이루어가 실 것입니다.

 

2. 묵상 글 적기

*이곳은 본문을 읽고 묵상한 다음 자신의 이야기를 글로 적는 공간입니다.

1) 갑작스러운 하나님의 일하심에 당황한 적은 없습니까?

2)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하지 않으려고 한 적은 있습니까? 왜 그렇게 하셨습니까?

3) 하나님은 사역자에게 은혜를 부어주십니다. 두려울 때 하나님께 은혜를 달라고 기도해 봅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