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팡......세

조지 버나드 쇼 묘비명

by 하늘땅소망 2013. 9. 22.
반응형

조지 버나드 쇼 묘비명


george bernard shaw


버나드 쇼가 죽으면서 자신의 묘비명을 이렇게 적어 달라고 했단다. 

'우물쭈물 하다가 내 이렇게 될 줄 알았어."

영어 원문을 보면,

"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영어의 전문가가 아닌 나에게 위의 본문은 해석이 쉽지 않다. 약간 의역된 것으로 보인다.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묘비명이다. 인생을 되돌아보며 현재를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충고해 준다. 누군가에게 강제하지 않으면서 자신을 보게 한다. 넛지효과다.


그에게 얽힌 일화 중 하나이다.

밤새 집필 작업을 마치고 새벽녘에 잠이 든 버나드 쇼. 그의 방에 부인이 들어왔다. 원고를 읽고나서 하는 소리쳤다.

"당신의 글은 쓰레기 감이에요!"

버나드 쇼가 능청스럽게 대답한다.

"맞아, 하지만 일곱번 교정한 다음에는 완전히 달라져 있을거라고."


인생은 퇴고 기능이 없다. 다만 지나간 과거를 성찰하고 현재를 바르게 사는 수 밖에는. 인생은 재방 없는 드라마다. 그러니 지금 여기서 성실하게 살아라.




728x90
반응형

'팡......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짓말쟁이의 역설  (0) 2013.10.11
일상의 묵상, 단 한 번의 기회  (0) 2013.09.25
조지 버나드 쇼 묘비명  (1) 2013.09.22
사람과 사람은 닮은 점이 많다.  (0) 2013.09.17
TED강의: 존 마에다 단순산 삶에 관하여  (0) 2013.08.18
봄이 갔다.  (0) 2013.06.10

댓글1

  • Shaw 2014.01.23 08:42

    대표적 오역이 '우물쭈물하다 내 이럴 줄 알았다' 라네요.
    '나는 알았지, 무덤 주변에서 충분히 오랫동안 머물다 보면 이렇게 무덤에 들어갈 줄을'이 된다.
    인간은 반드시 죽는다는 걸 명심하라는 뜻이라고 해요.
    출처 : 이윤재 한반도영어공학연구원장 조선일보 인터뷰中
    답글